'정희' 이수정 교수 "'미투'운동, 용기 있는 목소리가 변화 가져와"
2018. 02.27(화) 14:02
이수정 교수
이수정 교수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이수정 교수가 '미투(Me Too)' 운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수정 교수는 '정희'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청취자 중에 여성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여자들이 피해를 많이 당하는 부분에 대해 공부하고 있기 때문에 같이 나누고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수정 교수는 언론과의 인터뷰에 대부분 응하는 편이라고. 그는 과거 성범죄를 피하는 방법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던 것을 떠올리며 "범죄를 어떻게 피하느냐. 피해자 책임이 아니다"라며 "그 이유를 묻고 싶다면 가해자한테 물어봐야 하지 않겠냐"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운이 나빠서 잘못된 장소와 시간에 있었던 것뿐이다"고 말했다.

또 이수정 교수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성범죄 피해 사실을 직접 알리는 '미투' 운동에 대해 "용기 있게 목소리를 내는 것 만이 결국에는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용기를 가지고 자신의 이야기를 해보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투운동 | 이수정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