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서현진 '절정', 삼일절 앙코르 특별 편성
2018. 02.28(수) 20:42
절정
절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MBC가 삼일절을 맞아 독립운동가이자 시인 이육사의 삶과 작품을 조명한다.

MBC는 삼일절을 맞아 2011년 방송됐던 드라마 '절정'(극본 황진영·연출 이상엽)을 UHD로 특별 편성해 2월 28일과 3월 1일 연속 방송한다.

'절정'은 아무도 빛의 존재를 믿지 않았던 암흑의 시대에 시를 통해 빛이 얼마나 따뜻하고 찬란한 지를 보여준 시인 이육사의 모습을 그린 드라마로 '황혼' '소년에게' '청포도' '광야' 등 이육사의 주옥 같은 시들이 극에 등장해 더욱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일제로부터 얻은 수인번호 '264'를 자신의 이름으로 새기며 고문과 취조로 죽음을 맞이한 이육사는 김동완이 연기했으며, 육사의 독립운동 동지이자 일본의 압제를 벗어나는 길은 오직 총이라 믿었던 윤세주 역은 이승효가 맡았다. 육사의 옥바라지를 하며 평생 그의 곁을 지키는 아내 안일양은 서현진이, 윤지혜와 백종민은 각각 육사를 배신한 친일 문학가 노윤희와 서진섭으로 분했다.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은 '절정'은 2012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TV스페셜-드라마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번 '절정'의 UHD버전 특별 편성에 대해 MBC UHD제작팀은 "삼일절 99주년을 맞아 좋은 세상을 꿈꾸며 삶을 바친 시인의 삶이 아직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작품에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절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