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무한도전' 3월 31일 종영, 권석 본부장 "시즌2 여부 불투명, 멤버 설득 중"
2018. 03.07(수) 16:36
무한도전
무한도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MBC 권석 예능본부장이 '무한도전'의 현재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7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발표회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권석 본부장은 제작발표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향후 계획에 대해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발표회에는 패널인 양세형이 출연했다. 공교롭게도 양세형은 '무한도전'의 다섯 번째 멤버인 상황. 때문에 그에게 '무한도전'의 현 상황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고, 양세형은 '전지적 참견 시점' 측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답변을 피했다. 이에 행사가 마무리된 후, 현장에 있던 권석 본부장이 직접 '무한도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권석 본부장은 "'무한도전' 현 체제는 3월 31일 종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까지 결정된 바가 없다. 사실 보도된 내용이 거의 전부다. 새로운 판을 짜기 위해 여러가지 플랜을 두고 논의 중이고, 그 중 정확히 정해진 것은 김태호 PD가 하차하는 시점인 3월 31일 종영, 후임인 최행호 PD가 전부"라고 말했다.

권석 본부장은 "MBC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다 같이 가기를 원한다. 하지만 각자 생각이 다르니 논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출연진에게 계속해 전화하고 녹화장에 찾아가서 미팅을 가지는 등 계속해 접촉 중이다. 멤버들끼리도 향후 계획에 대해 서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했다. "멤버들에게 결정을 내려야 하는 데드라인을 정확히 주지 않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새로운 출연진 섭외를 진행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는 설명도 덧붙엿다.

시즌제 문제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권석 본부장은 "3월 31일 종영 이후에 곧바로 시즌2가 시작될지, 아니면 계속해 원년 멤버들이 최행호 PD 체제 하에 방송을 이어갈지, 아예 폐지가 될지, 모든 시나리오가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호 PD가 원하던 시즌제는 인터벌 식으로 휴식을 가지며 이어가는 시즌제였지만, '런닝맨'처럼 커트 형식으로 시즌을 이어가는 방식, 아니면 아예 방송 기간을 조절해서 시즌 사이에 간격을 두는 방식 등 모든 가능성을 두고 고민 중이다. 당장 3월 31일 이후의 편성도 미정인 상태"라고 밝혔다.

권석 본부장은 "'무한도전'은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그만큼 충성도도 높고 관심도 많이 받는 프로다. 여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잘 해보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한도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