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채널A는 정봉주 소속사인가
2018. 03.07(수) 19:11
채널A 정봉주 미투 폭로 대응
채널A 정봉주 미투 폭로 대응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된 정봉주 전 의원과 관련해 지나친 대응 방식을 보이고 있어 의문이다.

채널A 측은 7일 오전 진행 예정이었던 자사 시사 예능프로그램 '외부자들' 조동원 PD의 매체 인터뷰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채널A 측은 이날 인터뷰 직전 불거진 정봉주 미투 폭로 사건 때문에 "PD가 전화를 많이 받고 있어서 인터뷰를 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외부자들' 고정 패널로서 정봉주의 활약이 컸던만큼, 개인의 이슈가 프로그램에 끼칠 영향을 생각한 탓이라면 이해할 법도 하다. 그러나 그는 이미 서울 시장 출마 이유로 프로그램 하차 의지를 밝혀왔고, 지난 6일 방송을 끝으로 '외부자들'에서 공식 하차한 상황.

만약 정봉주 미투 폭로 관련 질문과 이에 대한 논란 확산이 우려가 됐다면 충분히 사전 양해를 구할 수 있었다. 애초 이날 '외부자들' PD 인터뷰는 채널을 대표하는 시사 예능프로그램으로서의 의의와 방향성 등을 전해듣고자 약속된 일정이었기 때문.

그럼에도 채널A 측은 철저하게 '외부자들' PD의 매체 인터뷰를 차단했고 "제작 본부 측에서 인터뷰를 원치 않아 PD가 나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논의할 시간이 필요하다"란 입장을 되풀이했다.

여기서 채널A 측의 대응 방식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정봉주 측은 이미 해당 건과 관련해 명예훼손 등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단 뜻을 밝혔다.

그럼에도 정봉주 미투 폭로 건과 관련해 내부 입장을 정리해야 한단 채널A 측의 입장은 마치 한 방송사가 정봉주 전담 매니지먼트처럼, 지나치고 과도한 방어 방식을 취하고 있단 느낌을 준다. 심지어 채널A 관계자는 "내가 기자 경력이 20년이다. 이런 일을 처음 겪어보느냐. 종종 발생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예정된 매체 인터뷰를 돌연 정봉주 미투 폭로로 인해 당일 오전 취소하는 방식과, 이에 대한 납득 어려운 거절 사유는 의아할 따름이다. 채널A 측의 태도는 마치 물의를 빚은 소속 연예인을 감싸고 케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여느 소속사들의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다.

채널A는 엄연히 방송사다. 특정인에 편향된 대응을 하며 중립을 지키지 못하고, 마치 보좌관 또는 소속사같은 행보를 보이는 것은 그리 바람직하지 않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예계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