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치인트' 박해진에 유인영까지, '케미'란 것이 폭발한다 (한밤)
2018. 03.13(화) 21:38
치즈 인 더 트랩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 한밤
치즈 인 더 트랩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 한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치즈 인 더 트랩'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이 '한밤'에서

13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리포터 조은정이 영화 '치즈 인 더 트랩'(감독 김제영·제작 마운틴무브먼트, 이하 '치인트')의 배우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을 만났다.

네 배우는 '치인트'에서 대학교를 배경으로 캠퍼스 라이프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 조은정은 "모두 대학생으로 변신했다"며 소감을 물었다.

박해진은 "파격적인 변신이다. 저희 몇 살인지 아시냐"며 익살을 떨었다. 또한 "연서 씨는 실제로 대학생 같다"고 치켜세웠다. 다만 출연진은 "대학생 역할이 전혀 이질감 없다"는 조은정의 말에 "아니다", "그렇지 않다"며 손사래를 쳐 폭소를 유발했다.

더불어 박해진은 "영화 오디오 녹음 중에 '설아'라는 대사만 5분 동안 했다. 여러 가지 버전으로 여기저기에 쓰신다고 했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그는 즉석에서 '한밤' 제작진을 향해 세 가지 버전으로 "설아"라는 대사를 외쳤다.

이를 보고 박기웅은 "마치 경상도 지역의 '보소' 같은 것"이라고 거들어 웃음을 더했다. 그도 그럴 것이 실제로 박해진과 오연서가 경상도 출신이었다. 박해진은 부산, 오연서는 창녕 출신이었던 것. 이에 박해진과 오연서는 즉석에서 경상도 사투리로 '치인트' 속 한 장면을 소화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유인영은 악녀 역을 맡아 걸 크러시 매력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저는 항상 깔보는 시선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즉석에서 고개를 들고 시선을 내려 보는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박해진은 "이렇게 저희의 편한 모습들이 아마 작품 속에서도 녹아날 거다. 그런 모습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가 될 것 같다"고 자부했다.

'치인트'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유정(박해진)과 홍설(오연서)을 중심으로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캠퍼스 라이프를 그린다. 14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해진 | 유인영 | 치즈인더트랩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