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 이명박 검찰 소환에 "천박한 나라 다시는 되지 말자"
2018. 03.14(수) 09:32
김어준
김어준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이 이명박 검찰 소환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해 다뤘다.

이날 오전 이명박 검찰 소환이 이뤄진다. 이명박이 받고 있는 혐의는 10개가 넘고 핵심은 뇌물수수다. 검찰이 파악한 뇌물 액수만 100억 원이 넘고,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의 소송비 60억 원을 삼성이 대신 내줬단 의혹이 관건이다.

김어준은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 오프닝에서 과거 이명박이 "새빨간 거짓말입니다"라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강력 부인하던 당시 음성과 함께 "10년 전 그는 자신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부인했었다. 그리고는 대통령이 됐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많은 의혹들을 달고도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건 사람들이 그의 말을 전적으로 믿어서였는가. 아니다. 기꺼이 한 표를 던진 사람들도 사실 그의 말을 신뢰하지 않았다. 하지만 상관없었다. 그가 나를 부자로 만들어줄 것 같았다. 내 부동산, 내 주식이 뛸 것 같았던 거다"라며 "내가 부자가 될 수 있는데 거짓말 좀 하는게 뭐가 대수인가. 사람들은 그렇게 그가 아니라 자신의 욕망에 표를 던졌다"고 했다.

하지만 "채워진 건 사람들이 아니라 오로지 그의 욕망 뿐이었다. 사람들은 사기를 당한거다. 하지만 사기는 그 거래로 비정상적인 이득을 보려는 피해자들의 욕망 없인 애초부터 성공할 수 없다. 사기의 피해자는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공범인 경우가 많다"라고 했다.

김어준은 이명박이 검찰 소환으로 포토라인에 서게 되는 오늘 이 말을 하고 싶다며 "이명박은 혼자 이명박이 된 게 아니다. 이명박을 이명박 되게 한, 모든 걸 돈으로 채워나간, 나머지는 눈 감아 버리는 우리 안의 이명박들, 저열한 이명박들을 이명박과 함께 보내자. 그래서 이명박 같은 자를 대통령으로 뽑는 천박한 나라가 다시는 되지말자"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시간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