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소공녀' 이솜 "안재홍,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 1순위" [인터뷰 맛보기]
2018. 03.14(수) 15:16
소공녀, 이솜
소공녀, 이솜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배우 이솜이 영화 '소공녀'를 통해 배우 안재홍의 팬을 자처했다.

이솜은 14일 오후 서울 중구 퇴계로에 위치한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점에서 '소공녀'(감독 전고운·제작 광화문시네마)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의 도시 하루살이를 담은 작품이다. 가난 때문에 몸 뉘일 곳 하나 없는 미소가 학창 시절 함께 밴드부로 활동한 친구들의 집을 찾아가며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솜은 안재홍과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호흡을 맞췄다. 이솜은 이번 작품에서 물가만 치솟는 세상에서 좋아하는 것을 대신해 집을 포기한 미소 역을, 안재홍은 가진 것은 없지만 온 마음을 다해 미소를 사랑하는 남자친구 한솔 역할을 맡았다. 두 사람은 순수하지만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미소 짓게 만드는 연인 연기를 선보였다.

"영화 '족구왕'을 재밌게 봐서 평소 안재홍의 팬"이라고 밝힌 이솜은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배우 1순위였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추게 돼 기쁘다"고 털어놨다.

이솜은 안재홍과 작품에서 만난 적은 없지만 과거 시상식에서 여러 차례 마주친 경험이 있다며 "같은 시기에 신인상 후보에 함께 올랐다. 긴장되는 상황에서 먼저 다가와 인사도 해주시고 특유의 농담도 건네며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주셨다"고 일화를 공개했다.

'소공녀'에 먼저 캐스팅된 이솜은 전고운 감독에게 상대역으로 안재홍을 귀띔할 정도로 작품에서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었다. 이솜은 (안재홍이) 워낙 연기도 잘하고 이미지적으로도 인간미가 있다"며 "한솔 역으로 재홍 오빠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원래도 광화문시네마의 페르소나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솜은 "그렇지만 최근 드라마도 잘 되고 너무 바쁘셔서 의리로 출연을 해주실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흔쾌히 출연을 승낙해주셨다"고 비화를 공개하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솜은 안재홍과 함께 촬영한 소감으로 "사람이 가지고 있는 매력적인 게 연기에 묻어난다. 상대 배우에 대한 배려가 좋으시고. 대화도 잘 통했다"고 말해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그러면서 "(안재홍은) 한 신을 찍은 뒤, 상대 배우가 느끼는 감정을 말하지 않아도 알고 있다"며 그의 센스를 칭찬했다.

또한 이솜은 안재홍뿐만 아니라 그가 연기한 한솔 캐릭터에 대해도 극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 미소처럼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어도 사랑을 이어갈 수 있냐는 물음에 "한솔 같은 사람이라면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솔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순수한 면모와 여자 친구를 생각하는 마음이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

'소공녀'는 22일 관객들과 만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CGV 아트하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소공녀 | 안재홍 | 이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