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문성근 "이명박 계속 혐의 부인하다 모순과 충돌 일어날 것"
2018. 03.14(수) 18:16
문성근
문성근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배우 문성근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 부인에 대해 언급했다.

문성근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MB는 검찰에서 혐의를 계속 부인, 거짓말하다가 자기 진술과 진술 사이에 모순과 충돌이 일어나 무너질 것 같다"고 했다.

문성근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작성하고 관리한 문화 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랐고, 국정원 직원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게재한 합성 사진 등으로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앞서 피해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당시 문성근은 "국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블랙리스트를 직보했다는 게 확인됐다. 그렇다면 이 사건의 전모를 밝혀내면서 동시에 이명박 전 대통령도 직접 소환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00억원대 뇌물 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18가지 혐의를 받고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시간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