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키스 먼저 할까요' 도용 논란 일단락, 이훤 시인 "충분히 대화 나눴다" [전문]
2018. 03.20(화) 22:38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포스터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포스터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의 이훤 시인 작품 도용 문제가 마무리됐다.

이훤 시인은 20일 저녁 개인 SNS를 통해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 측으로부터 자신의 작품 도용 문제에 대해 사과받고 오해를 풀었음을 밝혔다.

19일 밤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 18회 에필로그에서는 남자 주인공 손무한(감우성)이 여자 주인공 안순진(김선아)을 생각하며 "나는 오래 멈춰 있었다. 한 시절의 미완성이 나를 완성시킨다"고 독백했다. 이훤 시인은 20일 개인 SNS를 통해 해당 독백이 자신의 시 '철저히 계획된 내일이 되면 어제를 비로소 이해하고'의 전문임을 밝히며 작품을 무단 도용당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같은 날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작품 도용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대본 상에는 문제 된 에필로그 대사가 이훤 시인의 작품임이 표기됐으나, 제작 과정에서 실수로 표기가 누락됐음을 설명하며 공식 사과했다. 이에 이훤 시인이 이를 받아들이며 논란이 일단락됐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중년 남녀의 서툰 로맨스를 그린 멜로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포토


다음은 이훤 시인이 남긴 '키스 먼저 할까요' 도용 문제에 대한 해명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걱정해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신경쓰게 해드려 송구한 마음을 전합니다.

이전 포스팅에 언급한 일을 두고 담당 PD이신 김재현 작가님과 오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드러나지 않은 작가님들의 진심은 무엇이었고, 실수가 있었던 부분은 무엇이었으며, 오해했던 부분은 무엇이었는지 충분히 대화를 나누고 글을 씁니다.

글귀를 도용 당했다고 생각했던 가장 큰 이유는 드라마 팀으로부터 저자인 저나 출판사 중 누구도 연락을 받지 못해서였습니다. 뒤늦게 받아 본 대본 사진에는 분명 '이훤'이라는 이름이 명기돼 있었지만 방송 전 송출 과정에서 누락됐고, 그전에 이뤄져야 하는 확인 절차가 없었기 때문에 저희는 이 같은 사실을 알 수 없었습니다. 해서 이를 도용이라 판단하게 되었으나 후에 PD님과의 긴 대화를 통해 이는 결코 의도하신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김재현 작가님은 실제로 시를 쓰시는 분들이었고, 시를 알리기 위해 뒤에서 애써오셨던 분들임을 알게 됐습니다. 감사하게도 제작 전 단계부터 시집에 있는 시를 드라마를 통해 알리고자 하셨으며 선한 의도로 시작하셨는데 그 과정이 조금 서투르게 진행되면서 이 같은 오해가 빚어졌음을 확인했습니다. 동의를 구하는 부분이 생략되었음을 서로 인정했고 충분히 나눈 대화에서 저는 진심을 확인했습니다. 저작권이라는 울타리를 다르게 바라보아 빚어진 오해였습니다. 누군가는 좋은 의도로 접근한 방식이 누군가에게는 아플 수도 있는 상황이었음을 인정하고 이제 그 자리를 지나가기로 서로 이야기했습니다. 고로 더 이상 두 작가분을 질타하고픈 마음이 없습니다. 선한 의도로 시작하신 그 일을 외려 잘 끝마치시길 바라며 이 일로 인해 누군가 상처 받지 않으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개인 SNS였기 때문에 했던 말들이지만, 저가 정말 알리고 싶었던 건 실수가 빚어낸 이 사건이 아니라 출판 업계에서 쉽게 목격되는 저작권 인식의 부재와 이로 인해 반복되는 답답함이었습니다. 일전에는 동의 없이 제 시를 게재하고 출판한 서적을 독자분의 제보로 알게 되기도 했고, 독립서적이었지만 제목을 도용 당하기도 하며, 크고 작은 문제를 겪으며 야기된 오래된 답답함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키스 먼저 할까요' 작가분과의 일은 다른 성격의 일이었으며, 동의를 구하는 과정이 생략되며 일어난 실수였음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 작가분들의 진심을 충분히 확인했고, 실제로 시를 위해 열심히 다퉈오신 분들임을 알게 되었으므로 더는 질타하지 마시길 부탁드리고며 하시는 일들을 응원드리고자 합니다.

작은 사람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주신 분들께 감사를 전하고 송구스러운 마음도 함께 전합니다. 한번의 실수로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팀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기를 진심으로 소원합니다.

마음 써주시고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제공 및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훤 시인 | 키스 먼저 할까요 |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훤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