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박,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츤데레' [종영기획②]
2018. 03.21(수) 07:39
라디오 로맨스 윤박
라디오 로맨스 윤박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윤박이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매력적인 '츤데레' 캐릭터를 펼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윤박은 20일 밤 16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연출 문준하)에서 라디오국 '미친개' 이강 PD 역을 맡아 열연했다.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돌아와요 아저씨' '내성적인 보스' 등 다수의 작품에서 댄디한 '뇌섹남' 캐릭터 연기를 선보였던 윤박은 이번 작품에서 연기 변신에 나섰다.

윤박이 맡은 역할인 이강은 라디오국 전설의 망나니 PD로, 성격은 개차반이지만 라디오 부스에만 들어가면 완벽을 추구하는 인물이다. 덥수룩한 콧수염과 아무렇게나 헝클어진 머리, 캐주얼한 패션으로 중무장한 이강은 윤박이 그동안 맡았던 이지적인 캐릭터와는 확연히 다른 결을 지닌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에 윤박은 이강이라는 인물을 통해 자신의 연기 역량을 입증했다. 시답지 않은 농담을 던지기도 하고, 만나는 사람마다 '나마쓰떼'라고 엉뚱한 인사를 건네기도 하지만 라디오 '온에어' 불이 켜져 있는 동안에는 어떠한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극과 극의 매력을 다채롭게 펼쳐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극 중 송그림(김소현)을 향한 이강의 순애보적인 짝사랑 역시 섬세한 감정 연기로 녹여낸 윤박이다. 말투는 직설적이지만, 송그림의 행동 하나하나를 주시하며 뒤에서 그를 지극정성으로 서포트하는 모습으로 '츤데레' 캐릭터의 전형을 보였다.

또한 이강이 지수호(윤두준)를 사랑한다는 송그림의 고백에 씁쓸한 표정과 흔들리는 눈빛을 장착한 채 자조적인 어투로 늦은 고백을 전하는 장면에는 윤박의 감정 연기가 정점을 찍었다. 해당 장면에서 윤박은 송그림을 향한 절절한 짝사랑과 늦은 타이밍으로 인한 후회 등 이강의 복잡 다단한 감정선을 유려하게 펼쳐내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열애설에 휩싸여 곤경에 처한 지수호와 송그림을 도와주는 모습으로 '짠내'를 유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을 위해 자신의 공간을 내어주고, 손수 밥까지 지어주는 등 윤박은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짝사랑남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처럼 윤박은 이강이라는 캐릭터가 지닌 '츤데레' 매력과 송그림을 향한 절절한 짝사랑 감정을 모두 소화하며 '라디오 로맨스'를 이끌어나갔다. 이는 윤박의 연기 변신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평으로 이어졌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라디오 로맨스' 속 이강은 윤박의 깊은 내공의 연기를 통해 만들어졌고, 이는 윤박의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라디오 로맨스' 포스터,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 로맨스 | 윤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