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더블세븐보이즈, 방탄소년단 같은 글로벌 아이돌을 향해 [인터뷰]
2018. 04.02(월) 13:37
더블세븐보이즈 (왼쪽부터) 지에이 쿠마 롱 리야티 지미 난 슌
더블세븐보이즈 (왼쪽부터) 지에이 쿠마 롱 리야티 지미 난 슌
[상해(중국)=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중국 그룹 더블세븐보이즈(Double 7 Boys) 팀 D(Team D) 멤버들이 한국 그룹 방탄소년단(BTS)처럼 글로벌 아이돌을 꿈꿨다. "지금은 부족해도 언젠가 발전할 순간을 꿈꾼다"는 7명의 패기가 대륙을 빛냈다.

더블세븐보이즈 팀 D는 지난달 30일 저녁 중국 상해 벤츠 아레나 믹싱룸(The Mixing Room)에서 데뷔 쇼케이스 '레드 알러트 퍼스트 쇼케이스(Red Alert 1st Showcase)'를 치렀다. 더블세븐보이즈는 중국 걸그룹 SNH48을 히트시킨 상해 뉴클리어 파이어 미디어(SHANGHAI NUCLEAR FIRE MEDIA)가 양성한 첫 번째 남자 아이돌 그룹으로, 각각 7명의 멤버로 구성된 팀 D와 팀 S로 이뤄졌다. 그중 팀 D가 이날 먼저 정식으로 데뷔했으며, 팀 S는 하반기에 데뷔할 예정이다.

팀 D는 던틀레스(Dauntless)의 약자로 '두려움 없이 용감하다'는 뜻을 가진 글로벌 퍼포먼스 그룹이다. 리야티(Riyatt) 쿠마(KUMA) 지미(Jimmy) 지에이(JeEy) 슌(Shun) 롱(Long) 및 2001년 생인 막내 난(NAN)이 멤버로 있다. 이들은 쇼케이스에서 데뷔 EP 타이틀 곡 '레드 알러트'를 비롯 '헤일로(HALO)', '나이스 투 미트 유(Nice 2 Meet You)', '더 원(The One)' 등 수록곡 전곡을 라이브로 소화했다.

이 밖에도 리야티가 한국 그룹 빅뱅(BIG BANG)의 히트곡 '뱅뱅뱅(BANG BANG BANG)'을 리메이크했고, 지미가 팝스타 존 레전드의 히트곡 '올 오브 미(All Of Me)'를 리메이크해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여기에 쿠마의 전통무용과 지에이의 댄스 무대, 슌과 난의 퍼포먼스까지. 이들은 1시간 30여 분에 걸쳐 데뷔 쇼케이스를 전 세계 생중계로 선보였다.

데뷔와 동시에 콘서트 수준의 공연이라니 지칠 법도 하건만, 쇼케이스가 끝난 뒤 만난 더블세븐보이즈 팀 D 멤버들은 하나같이 숨찬 기색도 없이 안정적이었다. 특히 리더 지에이는 "오늘은 축제 같은 날"이라며 데뷔의 설렘을 표했다. 리야티 또한 "파티 타임"이라며 들뜬 기색을 보였다.

특히 이들은 한국 아이돌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지에이는 과거 H.O.T의 무대를 보며 감명받아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고, 리야티는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 롱과 지미는 동방신기, 슌과 난은 샤이니와 엑소 그리고 쿠마는 빅뱅의 지드래곤이 목표였다. 그렇기에 그룹 테마도 한류는 물론 세계적 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아이돌 그룹으로 설정했단다. 이를 위해 한국에서 데뷔곡 '레드 알러트'의 뮤직비디오도 촬영했고, 연습생 생활도 겪었다는 더블세븐보이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꿈을 위한 일이었지만 한국에서의 연습 기간은 유독 혹독했다. 리야티는 "'레드 알러트'의 안무를 익히는데 1명만 동작이 틀려도 7명이 다 같이 엎드려 기합을 받았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번 기합을 받을 때마다 30분은 기본이었고 이로 인해 잠잘 시간까지 줄여가며 연습에 매진할 수밖에 없었다고.

이들이 힘든 연습 기간을 버틴 건 멤버들끼리 의지한 덕분이었다. 지에이는 "힘들어도 서로를 위로하고 '같이 힘내자'고 응원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또한 지미는 "이 멤버 그대로 데뷔가 확정됐다는 소식을 듣고 모든 걸 버틸 수 있었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리야티는 "그런 시간을 딛고 데뷔 공연까지 치르니 너무 기쁘다"며 환호성을 내질렀다.

물론 7명 전원이 첫 만남부터 친근했던 것은 아니었다. 지에이는 지미를 보고 전형적인 아이돌 같은 꽃미남 외모에 놀랐으며 "도도하진 않을까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슌은 침착하고 검은색 의상을 좋아하는 롱에 대해 "마치 닌자 같았다"며 긴장했던 일을 고백했고, 막내인 난은 "쿠마 형이 너무 도도해서 처음엔 무서웠다. 지금은 장난도 많이 치고 코드가 잘 맞아 다행"이라고도 말했다. 심지어 지미는 "리야티가 너무 시끄러웠다. 상상도 못 할 감탄사, 추임새를 넣어서 처음 봤을 땐 깜짝깜짝 놀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다만 팀 D는 낯설었던 첫인상도 이제는 웃으며 얘기할 수 있을 만큼 가족 같은 사이로 거듭났다. 지미는 "이제는 리야티 같은 사람이 그룹에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치켜세웠다. 이어 리야티는 "지에이가 리더로서 멤버들 개성도 존중하고 잘 이끌어주고 있다"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칭찬을 주고받았다.

무엇보다 팀 D는 멤버들에 대한 신뢰 속에 "글로벌 아이돌"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강조했다. 살면서 가장 겁 없이 행한 용기 있는 행동도 "더블세븐보이즈로 뭉친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나아가 이들은 "롤모델은 방탄소년단"이라고 합창했다. 지금은 부족하지만 언젠가 방탄소년단과 한 무대에 설 만큼 최고의 보이 그룹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것. 팀워크만큼은 최강을 자부하는 더블세븐보이즈이기에 정상에 올라갈 날도 머지않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double 7 boys | 더블세븐보이즈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