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우리가 만난 기적' 백미경 작가의 마법 시작됐다 [첫방기획]
2018. 04.03(화) 07:27
우리가 만난 기적
우리가 만난 기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백미경 작가가 이번에도 어김없이 '우리가 만난 기적'으로 자신의 필력을 입증했다. '뻔한 소재도 백미경이 쓰면 다르다'는 백미경의 마법은 이미 시작됐다.

2일 밤 KBS2 새 수목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이 첫 방송됐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다. 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등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백미경 작가와 '미안하다 사랑한다' '욱씨남정기' 등을 연출한 이형민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기도 하다.

백미경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 외에도 '우리가 만난 기적'은 배우 김명민 라미란 김현주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 라인업으로도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육체 이탈'이라는 소재에 대한 지적하기도 했다. '육체 이탈' 소재의 경우 드라마 '49일' '투깝스' 등 그간 많은 작품에서 다뤄왔고, '우리가 만난 기적' 역시 앞선 드라마의 문법을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다.

백미경 작가는 제작발표회에서 소재에 대한 우려를 지적하는 질문에 "제가 뻔한 이야기를 쓰는 작가는 아니잖아요?"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고, 이는 '우리가 만난 기적' 첫 방송에 대한 이목을 더욱 집중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가운데 베일을 벗은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백미경 작가가 왜 작품성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빠른 전개와 대비되는 캐릭터 구조 등으로 첫 회부터 높은 몰입도를 보였다.

먼저 송현철 A(김명민)와 송현철 B(고창석)은 생년월일과 이름이 똑같지만, 자라온 환경 및 직업, 성격 등은 판이하게 다른 인물. 송현철 A는 성공을 위해서라면 가족들도 등한시하는 냉혈한이다. 반면 송현철 B는 그 누구보다 가족을 애정 하고, 근면 성실한 우리네 가장이다.

극명하게 다른 삶을 살아온 송현철 A와 송현철 B의 캐릭터성은 가족을 대하는 태도에서부터 달랐다. 송현철 A는 아내 선혜진(김현주)에게 시종일관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일관하며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이에 반해 송현철 B는 아내 조연화(라미란)에게 자주 애정을 표현하고, 작은 것 하나에도 감사할 줄 아는 인정 많은 사람이다.

송현철 A와 송현철 B의 캐릭터의 극명한 대비는 향후 전개에 대한 흥미를 자극했다. 각기 다른 장소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두 사람은 메신저 아토(카이)의 실수로 운명이 완전히 뒤바뀌어 버리고, 송현철 B는 송현철 A의 모습으로 살아가게 되며 겪는 일이 '우리가 만난 기적'의 주요 스토리. 송현철 B가 전혀 다른 인격을 가진 송현철 A의 모습으로 살아가면서 어떤 변화를 겪고, 또 어떤 사건과 마주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송현철 A와 B가 대출 사기 사건으로 얽히고,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하는 과정이 속도감 있게 그려지며 높은 흡인력을 보였다. 대출 사기라는 하나의 사건을 두고 유기적으로 얽혀있는 인물들의 사연에 속도감을 더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향연 역시 극을 풍성하게 채워나갔다. 성공만 쫓는 냉혈한, 푸근한 인상과 정감 넘치는 성격의 가장, 억척스럽지만 속정 깊은 아주머니, 남편으로부터 독립을 꿈꾸는 아내, 정계 진출을 위해서라면 서민들의 고혈을 빨아먹는데 망설임 없는 야망가 등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극적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은 스피디한 전개와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대조 등을 통해 첫회부터 높은 완성도를 보였다. 이 기조를 유지하며 '우리가 만난 기적'이 웰메이드 작품으로 거듭날수 있을지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우리가 만난 기적'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리가 만난 기적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