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현역→보충역 편입…갈비뼈 희귀질환 악화 [전문]
2018. 04.06(금) 11:45
임슬옹
임슬옹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지난해 11월 현역으로 군입대한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갈비뼈 신경이상 희귀질병으로 인해 현역 복무 도중 사회복무요원으로 편입된다.

6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임슬옹은 지난 5일 군으로부터 보충역으로 병역 편입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임슬옹은 데뷔 전부터 갈비뼈 부근 통증을 앓아오던 중 지난 2011년 근막동통 증후군, 디스크 내장증, 후관절 증후군, 불규칙적 가슴 통증 및 만성적 통증 등의 진단을 받았다.

해당 병명은 12번째 갈비뼈 증후군으로 불리는 갈비뼈 신경이상 희귀질병으로, 지속적인 약물치료를 필요로 하는 질환이다. 이에 임슬옹은 진단 이후 지난 7년 간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활동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운동 및 일상생활에 큰 제약은 없지만 갑작스러운 발병에 따른 고통이 큰 희귀 질환인 만큼 임슬옹은 입대 전까지 치료와 활동을 병행해왔다. 하지만 입대 후 훈련을 받으며 증상이 악화, 군 생활과 치료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현역병 복무 중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현재 임슬옹은 병무청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하 임슬옹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임슬옹 씨는 지난 5일(목) 군으로부터 보충역으로 병역 편입 처분을 받았습니다.

임슬옹 씨는 데뷔 전부터 갈비뼈 부근 통증을 앓아오다 지난 2011년 ‘근막동통 증후군, 디스크 내장증, 후관절 증후군, 불규칙적 가슴 통증’, '만성적인 통증'로 진단 받았습니다.

위 병명은 '12번째 갈비뼈 증후군'으로 불리는 갈비뼈 신경이상 희귀질병이며, 지속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한 질환입니다. 이에 임슬옹 씨는 진단 이후 7년간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활동을 해왔습니다.

운동 및 일상생활에 큰 제약이 있지는 않지만 갑작스러운 발병으로 고통이 따르는 희귀 질병인 만큼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여 입대 전까지는 치료와 활동을 병행했습니다.

그러나 입대 후 훈련을 받으며 증상이 악화되었고,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현역병 복무 중 보충역으로 편입되었습니다.

임슬옹 씨는 현재 병무청의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으며, 건강하게 군 생활을 마치지 못해 죄송한 마음으로 남은 복무 기간 최선을 다해 임할 예정입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임슬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