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미우새' 김종민, 김종국 집 오징어 난장판 '최고의 1분'
2018. 04.09(월) 09:00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김종민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김종민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미우새' 김종국과 김종민의 오징어 난장판이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8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82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평균으로 20.4%, 수도권 평균으로 22.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이날 '미우새'의 분당 최고 시청률은 24.8%까지 치솟았다. 그 주인공은 가수 김종국의 집에서 벌어진 그룹 코요태 멤버 김종민의 오징어 난장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같은 아파트 옆 동에 사는 김종국의 집을 깜짝 방문했다. 김종민은 "아는 형한테 배운 요리가 있다"며 건강한 수타 짜장면을 해주겠다고 우겼다. 선물이라고 가지고 온 플라스틱 통 안에는 오징어가 가득 담겨 있었다. 김건모에게 배운 짓이었다. 김종국은 필사적으로 막아보려 했지만, 김종민은 자리를 깔고 앉았다.

"나만 믿으라"라며 자신만만했던 김종민의 실체가 드러나는 것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김종국은 허둥거리는 김종민을 못마땅해하며 호랑이 눈으로 지켜봤지만, 김종민은 기어코 거실을 오징어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그 걸로도 모자라 휴지를 여러 장 낭비해 김종국의 호랑이 샤우팅을 듣고 말았다. 해당 장면은 분당 시청률 24.8%까지 치솟았다.

또 박수홍은 배기성의 신혼집을 방문해 질투심을 드러내며 소개팅 주선을 강요해 웃음을 선사했고, 이상민은 돈스파이크와 각각 자신만의 카레 요리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이날 방송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스페셜 게스트로 '미우새' 스튜디오를 찾은 방송인 주병진이었다. 어머니들의 아이돌이나 다름없는 주병진이 등장하자 그 어느 때보다 토크 열기가 뜨거웠다. 토니 엄마 이옥진 여사는 "남자로 보인다", "내가 젊으면 꽉 잡고 싶은 남자'라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 스튜디오가 한껏 더 달아올랐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종민 김종국 | 미운 우리 새끼 | 주병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