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NCT 드림, 훌쩍 자란 그들의 새로운 얼굴
2018. 04.17(화) 12:46
NCT 드림
NCT 드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성숙하고 진지한 면모를 보여준 '고(GO)'로 활동한 그룹 NCT DREAM(엔시티 드림)이 화보 촬영에 나섰다.

NCT 드림은 최근 한 패션 매거진의 5월호 화보를 통해 매력을 발산했다.

NCT 드림은 촬영하는 내내 또래 소년들 같은 장난기 있는 모습으로 편안하게 촬영에 임했다. 유달리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셔터를 누를 때 전혀 의식하지 않고 촬영에 집중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NCT 드림의 새로워진 콘셉트오 가장 잘 어울렸던 멤버가 누군지 묻는 질문에, 지성은 멤버 재민을 꼽았고 재민은 지성이 가장 이번 노래의 감성과 잘 어울리는 멤버라고 답했다.

앞으로 보여주고 싶은 모습, 차후 계획을 묻자 천러는 "어떤 콘셉트든 팬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고 말했고, 재민은 "시즈니 분들이 원하는 걸 했으면 좋겠다"라고 답해 '팬바보'의 모습을 보였다. 리더 마크는 "앞으로 지금까지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계속 성장하는 것이 우리의 색인 것 같다"는 답변으로 앞으로의 활동을 더욱 기대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쎄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NCT 드림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