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세상 어디에도 없는 재판부가 온다
2018. 04.25(수) 14:43
미스 함무라비
미스 함무라비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미스 함무라비'가 범상치 않은 캐릭터들로 독특한 재판부의 출격을 예고했다.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연출 곽정환) 측은 25일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의 캐릭터를 담은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김명수),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성동일),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

공개된 첫 티저 영상은 판사의 선입견을 통쾌하게 깨는 달라도 너무 다른 민사44부의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의 캐릭터를 소개하며 흥미를 높인다.

등장부터 강렬한 박차오름은 지하철에서 만난 치한을 제 손으로 제압하고, 지하철 '쩍벌남'을 능청스럽게 응징하며 열혈 에너지를 뿜어낸다. 법원의 규칙에 순응하라는 조언에 "튀는 사람이 버티기 힘든 조직이라고 하셨죠? 제 스타일대로 부딪쳐 보려고요"라고 맞선 박차오름은 눈만 빼고 다 가린 차도르를 입고 등장해 "여자들이 음란하게 팔을 내놓고 다니면 되겠어요?"라고 일침을 가해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자로 잰 듯한 임바른은 중앙지법 최고의 마당발 판사 정보왕(류덕환)이 공인한 '원조 싸가지'다. 누구에게나 똑같이 법이 적용돼야 한다는 소신이 있는 임바른은 스스로 주문을 걸듯 "누구 편도 들지 말고 냉정하게 룰대로만, 인공지능처럼"이라고 강조한다.

부장판사 한세상은 아랑곳하지 않고 홀로 커피를 마시는 '혼자 놀기'의 달인다운 면모를 보인다. 여기에 법정에서도 분노가 치밀면 벌떡 일어나 "어디서 히죽이고 웃어? 당장 집어넣어"를 외치며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재판부를 완성한다.

이처럼 진지하고 엄격한 판사의 편견을 깨는 3인방의 개성이 시너지를 일으키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들이 티격태격 부딪히고 성장하며 만들어나갈 진정성 담긴 재판은 판사들의 캐릭터만큼이나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문유석 판사가 집필한 대본 위에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현실적이고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들이 완성됐다. 캐릭터의 시너지와 세 배우의 연기 호흡이 완성도와 흥미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지난 1월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한 '미스 함무라비'는 100% 사전 제작되며 5월 2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아라 | 김명수 | 미스 함무라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