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슈츠’ 역시 장동건이어야만 했다
2018. 04.26(목) 07:04
슈츠 장동건 박형식 채정안 진희경 고성희 최귀화 진희경
슈츠 장동건 박형식 채정안 진희경 고성희 최귀화 진희경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슈츠’의 장동건이 ‘역시’라는 감탄사를 이끌어내는 노련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25일 밤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 1회에서는 한국 로펌 전설의 변호사 최강석(장동건)과 엄청난 기억력을 가진 고연우(박형식)의 브로맨스 서막이 열렸다.

이날 오프닝에서 대한민국 최고 변호사 최강석은 감옥에 갇힌 고연우를 찾아갔다. 두 사람은 어떤 사연으로 얽히게 된 것일까. 연우를 바라보는 슈트 차림의 최강석은 존재만으로도 압도적인 완벽한 인간상으로 클로즈업되기도 했다.

최강석은 업계 최고 1인자인 만큼 카리스마도 야망도 최고조인 남자였다. 그럼에도 감정에 좀처럼 휘둘리지 않았고, 모든 상황을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이성을 지닌 인물이었다.

내로라하는 국회의원과 딜을 벌이는 최강석의 배포도 짧은 단면으로 묘사됐다. 강석은 “아버지는 예전에 내게 ‘너는 어떤 카드가 되고 싶냐’라고 물었다”라며 “그때 저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 다른 사람 손에 쥔 카드가 아니라 그걸 쥐고 판을 흔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난 아직 카드를 선택하지 않았고 여전히 기회는 남아 있다”라며 비유적인 언사로 자신의 포부를 과시했다.

강석이라는 인물의 꿈과 능력과 성격을 한큐에 설명해주는 첫 방송의 인상적 플롯이었다. 강석은 향후 고연우라는 젊은 최고의 카드를 만나게 되고, 그와 긴밀한 교류를 통해 뜨거운 상생의 결과를 이뤄낼 전망이다.

배우 장동건은 특유의 화려하고 엣지 있는 발성과 딕션으로 최강석이라는 법조계 1인자 캐릭터를 과하지 않게 소화해냈다. 오랜만의 브라운관 복귀는 이변 없이 성공적이었다. ‘엣지 있는’ 장동건이 왔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형식 | 슈츠 | 장동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