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착한마녀전' 이다해 "마지막 컷까지 최선 다하겠다"
2018. 05.03(목) 17:35
착한마녀전 이다해 스틸 컷
착한마녀전 이다해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착한마녀전' 이다해가 마지막까지 열연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3일 이다해는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연출 오세강) 종영을 앞두고 마지막 촬영을 준비 중인 소감을 밝히며 다시 한번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착과 열정을 드러냈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 차선희(이다해)의 이중 생활을 그린 드라마다. 이다해는 이번 작품에서 차선희와 그의 쌍둥이 동생 차도희(이다해) 역을 맡아 1인 2역으로 활약했다.

이다해는 극 중반부 이후 차도희의 회복을 기점으로 점차 절정으로 치닫은 쌍둥이 자매의 갈등과 대립을 소화하려 고군분투했다. '단칼 마녀' 차도희의 차가운 모습과 '호구'라 불릴 정도로 선한 차선희를 넘나든 것. 이 과정에서 차선희는 동생에게 치이고 밀리며 애처로워졌다.

'착한마녀전' 제작발표회 당시 이다해는 "목숨 걸고 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종영을 앞둔 그는 소속사를 통해 "막바지 촬영에 접어들어 더욱 정신이 없다. 몸은 바쁘고 힘들지만 마음만은 여전히 즐겁고 행복하게 임하고 있다. 끝까지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가 사고 없이 건강하고 무사히 마무리 되기를 바라며, 마지막 컷까지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 시청자 분들께서도 함께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히며 다시 한번 각오를 다잡았다.

'착한마녀전'은 5일 저녁 8시 5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되며 40회(마지막 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다해 | 착한마녀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