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한성숙 네이버 대표 “올 3분기 이후 뉴스 편집 손 떼겠다”
2018. 05.09(수) 11:27
네이버
네이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국내 최대 포털업체 네이버가 뉴스 편집에서 손을 뗀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뉴스 및 뉴스 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 대표는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한 대표는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에 대해 언론사가 직접 뉴스 편집하고 광고 수익, 독자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언론사들이 요구한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 개별 협의 카드를 내밀었다. 그는 “원칙적으로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 동의한다. 일괄적인 아웃링크 도입이 어렵지만 언론사와 개별 협의를 통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매번 문제가 제기된 검색어 기능에 대해서도 개편 방안을 설명했다. 그는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기능도 모바일 첫 화면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그는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돼 특정 기사에 과도하게 시선이 집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대신해 네이버는 모바일 첫 화면을 가칭 ‘홈판’ ‘검색판’으로 재구성할 예정이다. 더불어 네이버는 올해 3분기에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판’을 신설하기로 했다.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째 화면에 위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네이버는 광고 이익의 수수료를 제외하고 언론사에 돌려 주며 독자 관련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이 된 댓글 서비스와 관련해서 패턴을 감지하고 매크로(자동 프로그램) 공격에 대해 24시간 감시 체제를 강화하는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제한, 동일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통합한 댓글 제한, 반복성 댓글 제한, 비행기 모드를 통한 인터넷주소(IP) 변경 방식 대응 등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네이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