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윤택, 성추행 혐의 부인 "안마? 독특한 지도 방식일 뿐"
2018. 05.09(수) 15:16
이윤택
이윤택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단원들을 상대로 한 성폭력 혐의를 부인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는 이윤택의 유사강간치상 등 혐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이날 이윤택 측 변호인은 강제 추행 혐의에 대해 "오랜 기간 합숙하고 훈련하는 피곤한 상태에서 지시한 것"이라며 "피해자 의사와 관계없이 갑자기 지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윤택의 변호인은 "안마를 비롯해 발성 연기를 지도하는 것은 피고인(이윤택)의 독특한 지도 방법"이라며 "'미투(Me Too)'를 타고 많은 배우들이 추행당했다고 피고인을 고소했는데 다수의 연희단거리패 단원들은 이 같은 방법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윤택이 피해자의 음부를 추행했다는 사실에 대해 반대 신문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더불어 이윤택의 변호인은 공소장에 명시된 범죄 장소가 가마골 소극장인 점, 피해자 15명의 진술이 증거로 제출한 점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윤택의 기억에 가마골 소극장에서 연극을 연습하거나 공연한 적이 없으며, 피해자의 인적 사항이 가려져 있어 인민재판식 여론몰이가 될 우려가 있다는 것. 이에 이윤택 측은 피해자와의 반대 신문을 추가로 요구했다.

이윤택은 2월 '미투' 운동이 성행한 가운데 과거 성추행 및 성폭행 추문에 휩싸였다. 밀양 연극촌 등 연희단거리패의 근거지에서 여성 단원들에게 성기 안마를 강요하고, 발성 연습을 핑계로 음부를 추행했다는 내용이었다. 심지어 폭로 내용 중에는 이윤택에게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강요 당해 임신 후 낙태까지 했다는 주장도 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윤택은 공식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들에게 사과했으나 강제성 및 성폭행 혐의는 부인했다. 이에 피해자 16명은 변호사 101명으로 구성된 '이윤택 사건 피해자 공동변호인단'을 꾸렸고 2월 2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이윤택을 고소했다.

조사 과정에서 검찰은 이윤택이 1999년부터 2016년 12월까지 여성 단원 17명을 62차례에 걸쳐 추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공소시효를 고려해, 2010년 4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단원 8명을 23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만 적용됐다.

이윤택의 2차 공판준비기일은 25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윤택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