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전참시' 세월호 논란…'다시, 좋은 친구'라던 MBC, 배신감 어쩌나
2018. 05.09(수) 16:04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어묵, 일베 세월호 비하 논란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어묵, 일베 세월호 비하 논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MBC가 또 한 번 일베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총파업을 마무리 짓고 방송 정상화에 전력을 다하던 MBC이기에 시청자들의 실망감은 더욱 컸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패널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으며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MBC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보도 장면과 합성돼 방송됐다.

이에 '전참시'는 방송 이후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가 과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어묵이라고 비하한 사건이 있어,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 일부러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덧붙여 일부러 희화화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제작진은 논란이 수면 위로 불거진 9일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았다.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했다"며 사과했고, 해당 장면을 인지한 후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했으며, 편집 과정을 조사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논란이 진화되지 않자 '전참시' 제작진을 넘어선 MBC 문화방송 전체와 최승호 사장의 사과가 이어졌다. 특히 최승호 사장은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한 "본사는 지난해 12월 정상화 이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과거 왜곡 보도를 반성하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사과드린 바 있다. 그런데 다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이라며 "이 사건을 보고 받은 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제가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번 사과드릴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MBC의 소위 '일베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간 여러 프로그램에서 일베 이미지를 사용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2013년 교양프로그램인 '기분 좋은 날', 2015년에는 '뉴스데스크', 지난해에는 예능프로그램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시사프로그램 '뉴스투데이' 등에서 故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나 이들을 비하하는 일베 출처의 이미지를 방송에 사용한 것. 이로 인해 MBC는 여러 차례 방송통신위원회에 경고와 징계 조치 등을 받았고, 시청자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전참시'에서 또 한 번 유사한 사건이 일어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특히 '전참시'의 논란이 큰 불길로 번진 것은 세월호 참사 보도 이미지 때문이다. 최승호 사장의 사과문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MBC는 지난 정권 동안 세월호 참사에 대한 왜곡 보도를 자행해 왔다. 떄문에 지난해 11월 MBC 총파업이 끝나고 방송 정상화에 나선 MBC 임직원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그간의 보도 참사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었다.

12월 초 취임한 최승호 사장은 취임 직후 보도국 간부들을 물갈이하며 조직 개편에 나섰다. 이후 경기도 안산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에게 분향하고 무릎을 꿇었고, 유족들을 만나 그간 MBC 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올바른 방송의 역할을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MBC 전체가 '다시, 좋은 친구' MBC가 되겠다며 쇄신에 나선 것.

특히 MBC는 '뉴스데스크'의 간판을 잠시 내려놓고 보도 쇄신에 총력을 다했고, 12월 말 새롭게 단장한 '뉴스데스크'의 오프닝 멘트 역시 세월호 보도에 대한 사과로 시작했다. 박성호 앵커는 "세월호 참사 보도가 아니라 '보도 참사'였다. 진실을 밝혀내기보다 은폐했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기보다는 조롱하고 모독하는 보도로 일관했다"며 그간의 왜곡 보도를 일일이 짚었다. MBC를 "시민의 힘으로 바로 잡은 방송"이라 칭하며 보도 윤리를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전참시'의 세월호 이미지 논란 앞에서 MBC의 노력은 빛을 잃었다. 쇄신을 약속한 지 반년도 채 지나지 않아 다시 한번 방송사 전체의 신뢰도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시, 좋은 친구' MBC를 반기던 시청자들의 실망감과 배신감은 자연히 클 수 밖에 없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