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전현무, ​‘지극정성 개오빠’ 등극
2018. 05.11(금) 10:42
나 혼자 산다, 전현무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아픈 반려견 또또의 종합검진을 진행하던 중 ‘지극정성 개오빠’에 등극했다.

11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243회에서는 개오빠 전현무가 17살 반려견 또또의 건장검진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방송에서 전현무는 자신의 여동생이나 다름없는 반려견 또또를 위한 하루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나이가 들어 아픈 또또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향했는데, 또또를 소중하게 안고 수의사의 말을 경청하며 애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전현무는 검사 도중 계속해서 낑낑거리는 또또의 반응에 안절부절못하면서도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또또를 달랬다. 그는 또또를 걱정하는 마음에 “배가 너무 홀쭉하지 않아요?”와 같은 질문을 끊임없이 하고, 검사 장치가 아프지 않은지 테스트를 하는 등 전전긍긍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가 동물병원에서 다양한 치료방법을 배우며 집중력과 진지함을 풀가동하는 모습도 함께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는 수의사의 지도 아래 집에서도 직접 수액을 놓을 수 있는 법을 전수받고 직접 레이저 치료를 하며 반려견 사랑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전현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