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울고 웃었다”…‘손 꼭 잡고’ 한혜진, 따뜻한 여운 남기고 종영
2018. 05.11(금) 11:09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한혜진이 ‘손 꼭 잡고’ 종영 소감을 통해 드라마의 따뜻한 여운을 이어갔다.

한혜진은 10일 막을 내린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이하 ‘손 꼭 잡고’)에서 시한부 남현주 역에 완벽히 몰입해 매회 호소력 짙은 눈물 연기와 실감 나는 투병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애처로운 눈빛과 왈칵 터질 것만 같은 눈물을 참아내는 모습 등 절절한 ‘한혜진 표 감성멜로’는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말랑하게 만들고 애잔하게도 만들며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뇌종양 판정을 받고 시한부 삶을 사는 아내부터, 멜로 연기, 모성애까지 복잡한 감정선을 연기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한혜진은 감정의 결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을 도왔다. 캐릭터에 깊이 몰입한 까닭에 첫 회보다 한껏 핼쑥해지기도. 그렇게 현주의 대사와 장면은 한혜진의 진심이 담긴 눈빛과 온 힘을 다한 열연으로 개연성을 얻었다.

‘따뜻한 말 한마디’에 이어 ‘손 꼭 잡고’에서도 섬세한 연기로 대중의 마음을 두드린 한혜진. 희생적인 사랑을 보여준 남현주를 통해 진정한 사랑과 행복, 가족과 인생, 누구나 생각해야 할 것들에 대해 화두를 던지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에 한혜진의 소속사 지킴 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 꼭 잡고’ 한혜진의 마지막 소감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한혜진은 “남현주 역할을 통해 정말 많이 울고 웃고 했었던 것 같다. 하지만, 현장 분위기 그리고 동료 배우들, 감독님, 스태프들을 통해서 참 많이 웃었던 현장이다. 이전에 느껴보지 못했던 편안함, 단합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했던 작업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히며 “앞으로 만나기 힘든 역할을 맡게 돼서 감사했고, 무엇보다 누구 하나 다치지 않고 모두 건강하게 잘 마칠 수 있어서 그것 또한 감사하다. 가장 좋고 행복한 건 좋은 사람들을 얻었다는 것”이라고 ‘손 꼭 잡고’ 팀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우리 드라마를 끝까지 봐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우리 드라마에 나왔던 모든 연기자들이 앞으로 어떤 길을 가든지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저도 이 드라마를 계기로 한층 더 성숙해진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 더 좋은 곳에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지킴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 꼭 잡고 | 한혜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