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공효진, 스페셜 DJ 엄지원 위해 깜짝 등장
2018. 05.15(화) 14:26
'컬투쇼' 공효진X엄지원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배우 공효진이 동료 배우 엄지원을 위해 '컬투쇼'에 깜짝 등장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엄지원 공효진이 스페셜 DJ로 출연, 기존 DJ 김태균과 진행 호흡을 맞췄다.

이날 '컬투쇼'에는 예정된 스페셜 DJ가 아니었던 공효진이 깜짝 등장했다. 영화 촬영으로 바쁘다는 공효진은 "금쪽 같이 소중한 쉬는 날에 일찍 일어나 버렸다. 서프라이즈로 등장한 거라 보여줄 만한 몰골이 아니다. 어제 자장면을 먹고 자서 부은 상태"라고 말했다. 방청객들이 그 말에 동의하지 않자 공효진은 "이런 반응 듣고 싶어 말한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태균은 "저와 제작진도 방금 알았다"며 "서프라이즈로 왔는데 매니저가 먼저 와서 더 빨리 눈치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는 김태균과 공효진, 엄지원의 머리 크기를 비교했다. 이에 공효진은 머리 크기가 큰 배우가 좋다며 "너무 머리 작은 배우와 함께 하면 뒤로 가게 된다. 체격이 있고 얼굴 크기가 보통인 분과 촬영해야 제가 작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며 웃었다.

또 공효진은 머리가 제일 작았던 연예인으로 배우 김수현을 꼽았다. 공효진은 "김수현은 머리가 너무 작아 목과 얼굴이 두께가 같을 정도 아니냐. 정말 작더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송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효진 | 엄지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