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황제성 "장도연 때문에 고정 게스트에서 밀려난 거 아니다"
2018. 05.16(수) 15:30
'컬투쇼' 황제성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개그맨 황제성이 '컬투쇼' 고정 게스트 자리를 노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사연진품명품'에는 황제성, 가수 최재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컬투쇼' DJ 김태균은 황제성에 "다시는 못 보는 줄 알았다"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황제성은 '컬투쇼'에 고정 게스트로 오랜 기간 출연했으나 스케줄 문제로 그만뒀다고.

최근에는 개그맨 장도연이 황제성의 빈자리를 채워 고정 게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이에 황제성은 "제가 장도연 때문에 밀려났나 생각하겠지만 아니다. 다시 고정 게스트 자리를 노리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황제성은 최재훈이 결혼식 축가를 해줬다며 "선물을 전해주려 했는데 방송에서 마주칠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 말에 김태균은 "최재훈과 방송을 같이 하기가 더 힘들다. '컬투쇼' 밖에 안 하기 때문"이라 폭로했다.

황제성은 결국 2년 뒤에 최재훈에게 감사 선물을 전달했다며 "배기성 결혼식에서 만났다. 선물을 샀던 당시에는 고가의 스피커였는데 2년이 흘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송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재훈 | 황제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