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라디오쇼' 스탠리 "영화계는 3D 업종, 재밌어서 하는 것"
2018. 05.17(목) 11:42
라디오쇼
라디오쇼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라디오쇼'에서 스탠리가 영화계에서 일하는 것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씨네다운타운' 코너에는 영화제작자 스탠리(김익상)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쇼' DJ 박명수는 "요즘 젊은이들 먹고 사는 문제 때문에 고민이 많다. 직업으로서 영화계에서 일하는 것을 권장하냐"고 물었다.

이에 스탠리는 "3D 업종이라고 할 정도로 힘들다. 그러나 재밌어서 하는 거다. 할 때마다 새로운 도전이 나온다"고 대답했다. 이어 "젊은이들이 오로지 생계만을 위해서 직업을 선택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생계도 어느 정도 보장이 되고 재미도 있다면 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명수 역시 스탠리의 생각에 동의하며 "결국 다 똑같다. 개그맨이 하고 싶어도 막상 되면 또 힘들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라디오쇼' 공식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쇼 | 스탠리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