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어바웃타임' 감독, 이서원 논란에 "스태프 글 봤다…추가 인력 투입할 것"
2018. 05.17(목) 14:37
김형식 감독
김형식 감독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어바웃타임' 측이 성추행 논란으로 작품에서 하차한 이서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연출 김형식, 이하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형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이 참석했다.

지난 16일 밤, 극 중 뮤지컬 감독 조재유 역에 캐스팅됐던 이서원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드라마에서 갑작스럽게 하차가 결정됐다. 조재유는 여자 주인공 최미카(이성경)에게 돌진하는 모습을 그려내며 흥미진진한 러브라인이 예정된 캐릭터였다.

이날 김형식 감독은 이서원에 대해 "어제 저녁 소속사를 통해 상황을 전달받았다. 소속사와 제작사와의 협의 끝에 이서원은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재유라는 캐릭터가 비중이 크지 않지만 스토리 전개상 반드시 필요한 인물이라며 캐릭터를 맡아줄 배우를 찾고 있다"며 대체 배우로 재촬영이 계획돼 있음을 설명했다.

또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바웃타임'의 제작진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12회까지 촬영 끝났는데 죽고 싶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어바웃 타임' 촬영 일정표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김형식 감독은 "스태프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글도 오는 길에 접했다"며 "제작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 편집을 통해 문제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태프가 올린 글처럼 배우 교체로 인해 벌어질 수 있는 일정상의 어려움을 대비하기 위해 추가 인력을 투입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 구원 로맨스다. '어바웃타임'은 21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 이서원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