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독전' 류준열 "조진웅·고 김주혁, 연기 선수들 보며 행복했다" [인터뷰 맛보기]
2018. 05.17(목) 16:21
독전 류준열
독전 류준열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배우 류준열이 선배 조진웅과 故(고) 김주혁의 연기에 존경심을 드러냈다.

1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제작 용필름)의 주연배우 류준열과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숨 막히는 암투와 추격을 그린 범죄액션극. 극 중 류준열은 마약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뒤 원호(조진웅)의 수사에 협조하게 되는 락 역을 맡았다. 그는 조진웅과 뜨거우면서도 묵직함이 느껴지는 공조를 펼쳤고, 동시에 아시아 마약 시장의 거물 역을 연기한 고 김주혁과는 강렬하고도 섬세한 심리 싸움을 펼쳤다.

이날 류준열은 조진웅, 김주혁과 함께 촬영했던 장면을 떠올리며 "진짜 프로라고 생각했다. 선수들 사이에서 나는 재밌게 두 분의 연기를 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대본 리딩을 할 때 보통 어떻게 연기를 하겠다는 게 예상된다. 그러나 두 분 다 굉장히 드라이하게 해서 '뭔가를 준비한 게 있으신가' 하는 궁금증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열연은 류준열에게 배움이자 행복이었다. 류준열은 "셋이서 모이는 장면을 굉장히 오래 찍었다"며 "같은 공간에서 오랜 시간을 찍으면 괜히 지치고 힘든 게 있다. 그래서 그 공간이 참 힘든 공간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그 불꽃 튀는 현장에서 선배들의 연기를 보면서 참 재밌게 보냈던 것 같다. 두 분이서 농담 삼아 '우리들은 힘들게 연기하는데 너는 하는 것도 없이 앉아만 있냐'고 했다"며 웃었다. 류준열은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너무 멋진 선수들끼리 연기하는 걸 보는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조진웅과 고 김주혁의 연기에 재차 존경심을 드러냈다.

특히 '독전'이 고 김주혁의 유작인 만큼, 류준열은 그와의 촬영 당시를 회고하기도 했다. 류준열은 고 김주혁에 대해 "굉장히 조용하고 차분하시다. 많은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다"면서도 "인사를 하고 질문을 던지면 굉장히 따뜻하게 받아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연기할 때는 돌변하셨다. 선배님의 연기 인생을 돌아보니 참 오랜 시간 연기를 하셨다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다. 괜히 오래 할 수 있는 게 아니라고 느꼈다"며 고 김주혁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독전'은 5월 22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NEW]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독전 | 류준열 | 조진웅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