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지은·박호산·송새벽, 아쉬운 종영 인사
2018. 05.17(목) 17:32
나의 아저씨
나의 아저씨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나의 아저씨' 배우들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케이블TV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연출 김원석) 측은 17일 종영을 앞두고 배우들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이선균 "내가 받은 공감과 위로, 시청자분들께도 전해졌길"

이선균은 '성실한 무기징역수' 같은 삶을 사는 박동훈 역으로 분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 "첫 촬영에 대한 기억이 생생한데 벌써 종영을 앞두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는 이선균은 "'나의 아저씨'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과 추운 겨울부터 따뜻한 봄까지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 및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이 필요했던 동훈을 연기하면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부분들이 많았다. 이런 부분들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길 소망한다"는 바람도 함께 밝혔다.

이지은 "내 삶을 돌아보게 한 작품"

이지은은 '상처받아 일찍 커버려 경직된 인간' 이지안 역으로 퍽퍽한 세상을 홀로 버텨내는 차가운 여자부터 그 이면에 존재하는 유약한 청춘의 얼굴을 열연하며 호평을 받았다. 그는 "내 삶도 돌아보게 만들어 주신 작가님과 잊지 못할 최고의 파트너 이선균 선배님과 손숙 선생님, 또 모든 배우분. 그리고 나의 감독님이자 모두의 감독님이신 김원석 감독님과 함께 작업한 시간이 제 인생에 크고 작은 변화를 가져다줄 것 같다"라는 다정한 감사를 전했다. 이어 "지안이가 너무너무 보고 싶을 것 같다. 이런 작품에 한 부분이 될 수 있어서 (수화로) 황송하다 황송해"라며 위트 섞인 모습으로 캐릭터와 작품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박호산 "감사하고, 행복했다. 잊지 못할 것"

박호산은 능력은 없지만 유쾌하고 따뜻한 삼형제의 맏형 박상훈으로 완벽 변신, 극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망가져도 괜찮다. 망가져도 행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선사했다. 박호산은 "'나의 아저씨'는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다"며 "이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에 한없이 감사한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 "함께 했던 배우들이 진짜 어머니와 친형제, 한 동네에서 나고 자란 죽마고우들 같았다. 언제나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송새벽 "덕분에 좋은 눈물이 났다"

'나의 아저씨'를 통해 브라운관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송새벽은 까칠하지만 속 깊은 막내 박기훈을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벽히 소화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송새벽은 "'나의 아저씨'는 여느 촬영과는 다른 마지막 촬영 같아 감개무량하다"라고 운을 뗀 그는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족애와 형제애를 많이 느끼고 생각할 수 있었던 부분들이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분들과 모든 제작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지 싶다. '나의 아저씨' 덕분에 좋은 눈물이 난다"라는 진심을 가득 담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의 아저씨'는 17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의 아저씨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