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사쇼' 사회자도 놀란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남성들 집단적 성추행, 성폭력이다"
2018. 05.17(목) 18:44
양예원 성추행 피해 고백
양예원 성추행 피해 고백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유튜버 양예원 성범죄 피해 사실에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시사프로그램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서는 인기 유튜버 양예원의 성범죄 피해 사건에 대해 다뤘다.

이날 사회자는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사건을 언급하며 "저희가 차마 다 보여드릴 수가 없다. 너무나 적나라한 범죄 행위가 있었다. 입에 담을 수 없는 것들도 있다"라고 했다.

양예원 주장에 따르면 2015년 피팅 모델로 계약하고 5차례에 걸쳐 심각한 성희롱을 당했다. 피팅 모델을 하러 갔을 때 스튜디오를 잠그고 과도한 신체접촉과 성추행을 했다.

현재 해당 사건은 양예원의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예원은 유명한 유튜버로 17만 명의 팔로워 수를 자랑한다. 남자친구와 함께 커플들의 일상을 발랄하게 공개하며 비글커플로 알려진 유명인.

한 패널은 "스튜디오는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의 폭로가 상당히 구체적이라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 또다른 피해자가 있기에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이게 팩트라면 죄목은 강제 추행이 될 수 있고 자물쇠로 잠근 건 감금, 강요부터 처음 제기한 것과 다른 것을 요구했기에 사기, 또 해당 사진이 돌아다니고 있기에 명예훼손도 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처음 계약 자체가 피팅 모델이라고 해서 갔는데 집단적으로 남성들이 둘러싸서 사진을 찍고 성추행을 한 것은 성폭력 수준이다"고 했다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에 분노한 누리꾼들은 청와대 청원에 빠른 수사를 요구하며 청원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또다른 패널은 "완벽하게 규명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실시간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