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나의 아저씨' 이선균·아이유, 새 출발로 '해피엔딩' (종영)
2018. 05.17(목) 23:00
나의 아저씨
나의 아저씨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나의 아저씨' 이지은과 이선균이 새 삶을 시작했다.

17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연출 김원석) 마지막 회에서는 시간이 흘러 평탄한 삶의 궤도에 진입한 이지안(이지은, 아이유)과 박동훈(이선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안은 자수하기 위해 강윤희(이지아)와 경찰서에서 만났다. 강윤희는 이지안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했다. 그 말에 이지안은 "왜 나한테 고맙다고 하지"라며 "난 아줌마 미워했는데. 부러웠고"라고 대꾸했다.

이지안은 경찰에게 "도준영(김영민)과 돈을 받고 박동훈 부장과 박상무(정해균)를 잘리도록 이야기했다"며 "박동훈 부장 핸드폰에 도청 프로그램을 깔았다"고 털어놨다. 도준영은 이 모든 일이 이지안 혼자 꾸민 짓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결국 대질 심문이 이뤄졌고, 도준영은 이지안에게 "너 지금 네가 좋아하는 박동훈 힘들게 했다고 나한테 이러는 거 아니냐"고 잘못을 뒤집어 씌웠다. 이에 이지안은 "좋아하지 그러면서 왜 비웃냐.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게 뭔지는 아냐"고 되물었다.

겸덕(박해준)은 꽃을 들고 정희(오나라)를 찾아갔다. 정희는 겸덕에게 "청년으로 떠났다가 중년으로 오셨네"라고 중얼거렸다. 겸덕은 "마음에 걸리는 게 있어서 못 왔던 것 같다"며 긴 시간 정희 앞에 나타나지 못했던 이유를 밝혔다. 정희는 "이제 걸리는 게 없냐. 네 마음에 걸리길 바랬다. 나 이제 무슨 짓을 해도 네 마음에 안 걸리는 거냐"며 "나 이제 무슨 낙으로 사냐"고 허탈하게 물었다.

이지안은 할머니 봉애(손숙)의 사망 소식을 듣고 박동훈과 요양원으로 달려갔다. 박상훈(박호산)과 박기훈(송새벽)은 사비를 털고 주변인들을 부르며 이지안을 대신해 장례 절차를 진행했다.

이지안은 박동훈에게 부산으로 가겠다고 알렸다. 회사 회장의 소개로 부산에서 숙소를 제공하는 회사에 취직이 됐다고 설명했다. 박동훈은 "왜 이렇게 멀리 가냐"고 물었고, 이지안은 "나를 아는 사람 한 명도 없는 곳으로 가서 다른 사람처럼 살아보고 싶다"고 답했다. 박동훈은 "너 나 살리려고 이 동네 왔나 보다. 다 죽어가는 나 살려 놓은 게 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시간이 흐르고 이지안은 서울로 올라왔다. 이지안은 주변 사람들과도 어울리며 평범한 삶을 살아가던 중 카페에서 우연히 박동훈을 마주쳤다. 박동훈은 회사를 나와 자신의 사업을 시작했다고 근황을 말하며 "악수해봐도 되냐"고 물었다. 악수를 나누고 이지안은 "제가 밥 사겠다. 전화하겠다"며 평범한 인사를 나눴다.

서로 뒤를 돌아서는 순간 "편안함에 이르렀나"고 묻는 박동훈의 목소리와 "네"라고 답하는 이지안의 나레이션이 울려펴졌다. 두 사람의 마지막 목소리는 모두가 행복한 삶을 찾았음을 짐작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의 아저씨 | 아이유 | 이선균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