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정의롭고 心 따뜻한 배우 될게요"
2018. 05.18(금) 09:53
스위치 한예리 스틸 컷
스위치 한예리 스틸 컷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한예리가 '스위치'에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예리는 1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좋은 환경에서 좋은 스태프, 감독님과 멋진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앞으로 하라처럼 항상 정의롭고 마음 따뜻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그동안 스위치와 오하라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예리는 '스위치'에서 열혈검사 오하라 역을 맡았다. 그는 극의 시작부터 비주얼 변신과 탄탄한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가슴이 뜨거운 검사 오하라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파격적인 쇼트컷으로 변신한 것은 물론 매회 활동성이 큰 캐릭터의 특성을 적극 반영한 오피스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냉철하면서도 날카로운 수사로 극의 빠른 전개를 이끌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한 것은 물론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오하라의 복잡한 감정선을 밀도 높게 소화해냈다. 한예리는 배우 장근석이 연기하는 사기꾼 사도찬과 검사 백준수를 대할 때 눈빛과 표정, 말투의 변화만으로도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이에 그는 '수사하라 트리오' 3명이 함께 하는 순간에는 활력 넘치는 모습으로 에너지의 원천이 되면서도, 사도찬, 백준수 각각을 대할 때는 마치 다른 사람을 대하듯 미묘한 감정 변화를 이끌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위치 | 스위치 종영 | 한예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