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엄마야' 우희진 "대리모 소재, 법·윤리·도덕 다 따져봤다"
2018. 05.23(수) 11:30
우희진
우희진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우희진이 '나도 엄마야'에서 대리모 소재가 등장하는 소감을 밝혔다.

23일 SBS 새 아침드라마 '나도 엄마야'(극본 이근영·연출 배태섭) 측은 우희진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우희진은 이번 작품에서 패션재벌 2세인 신현준(박준혁)의 부인이자 재벌가의 며느리 최경신 역을 맡았다. 경신은 현준과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아이를 낳지 못하면서 이혼 위기에 처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모든 것을 잃게 생긴 인물이다. 결국 경신은 살기 위해 지영(이인혜)을 대리모로 들이면서 극을 전개한다.

우희진은 "처음에 시놉시스를 보고는 '요즘 시대에 어떻게 아이를 못 낳는 게 이혼 사유가 될 수 있지?'라며 의아해했다"며 "알고 보니 경신은 큰 며느리라 집안의 대를 이어야 하는 사명이 있는데,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어렵게 얻은 행복인데, 아이를 못 낳아서 깨질까 봐 불안해하더라. 많은 걸 가진 듯하지만 어찌 보면 불쌍한 여자가 바로 경신"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그는 경신을 겉으로는 의연한 척하지만 속으로는 걱정이 많고 여린 외강내유형의 캐릭터로 그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희진은 "사실 우리 주위에도 아이를 낳지 못해서 힘겨워하는 분들이 꽤 있다"며 "드라마에서는 이런 난임 문제와 더불어 핏줄을 통한 가족만 성립되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지면서 시청자분들의 관심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리모를 의뢰하는 극적인 설정에 대해 "대리모가 윤리적으로나 도덕적 그리고 법적으로도 맞는지 따져보면서 처음에는 공감이 되지 않았다. 그러다 대본이 거듭될수록 계약서까지 쓴 경신을 접하면서 정말 아이가 간절한 사람한테는 대리모가 불법이라고 말해도 듣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더라"라고 들려주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우희진은 "우리 드라마에서는 대리모를 의뢰하는 경신 그리고 대리모 지영의 스토리가 펼쳐지는 가운데, 둘 다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이 흡입력 있게 다뤄진다"며 "모쪼록 이에 대해 시청자분들께서 판단하실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으면 하는 바람인데, 부디 많은 분들께서 시청해주시고 더불어 많은 생각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나도 엄마야'는 대리모라는 이유로 모성을 박탈당한 여자가 온갖 난관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찾아온 사랑을 쟁취, 마침내 가족의 소중함과 세상의 따뜻함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여자를 몰라', '사랑이 오네요', '열애' 등을 연출한 배태섭 감독과 '어머님은 내 며느리', '장미의 전쟁', '아들 찾아 삼만리' 등을 집필한 이근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우희진 외에도 이인혜 알렉스 박준혁 문보령 송유안 박근형 윤미라 정경순 정한헌 조경숙 등이 출연한다. '해피 시스터즈' 후속으로 28일 오전 8시 30분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도 엄마야 | 우희진 | 해피 시스터즈 후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