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신도현 “아쉬운 액션 연기, 다음엔 제대로 보여주고 싶어” [인터뷰 맛보기]
2018. 05.23(수) 16:55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 신도현 인터뷰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 신도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신도현이 액션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신도현은 23일 진행된 SBS 수목 드라마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연출 남태진) 관련 인터뷰에서 “은지라는 캐릭터를 위해 다양한 것을 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극 초반에 마작을 하는 장면을 위해서 마작을 배우기도 했고 액션 장면이 있어서 잠깐 발차기를 배우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발차기를 하는 장면을 위해서 하루 전에 발차기를 배웠다”며 “그래서 발차기가 익숙하지 않아서 쓸 수 없었다. 결국 헬멧으로 때리는 것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신도현은 “그마저도 쉽지 않아서 촬영을 하고 팔에 알이 배기고 힘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운동과 친하지 않는 것 같다는 말에 신도현은 긍정의 표시로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면서도 신도현은 “액션을 가르쳐준 선생님이 일찍 배웠다면 잘 했을 것이라고 칭찬을 했다”고 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신도현은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액션 연기에 대한 도전 의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트한 사도찬(장근석)이 법꾸라지를 잡아들이는 통쾌한 사기 활극이다. 신도현은 극중 간호사 출신으로 자신을 구해준 도찬에게 반해 그를 쫓아다니다 사기단의 일원이 된 소은지 역을 연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위치 | 신도현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