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지상렬, 한해 향해 "일반인 반갑다" 농담
2018. 05.26(토) 20:07
놀라운 토요일 지상렬
놀라운 토요일 지상렬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놀라운 토요일' 코미디언 지상렬이 자신의 팬인 가수 한해를 알아보지 못해 크게 당황했다.

26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멤버들이 인천 신포국제시장의 민어전, 에그타르트, 유니짜장을 먹기 위해 치열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지상렬이 '놀라운 토요일' 첫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붐은 게스트로 출연한 지상렬을 향해 "신동엽 씨와 친구 사이냐"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은 "굉장히 친한 친구다"고 지상렬에 대해 대답했다. 지상렬은 "내게 신동엽은 산타 같은 친구다. 나는 루돌프다. 신동엽이 가자고 하면 썰매를 끄는거다"며 "신동엽이 웃음보따리를 가지고 굴뚝을 타면 난 기다린다. 그래서 오늘 여기 달려온 거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지상렬의 재치 넘치는 입담에 박나래는 "너무 좋다"며 웃었다.

이어 지상렬은 대결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상렬은 "나는 아이돌 노래가 다 들린다"며 "어렸을 때부터 받아쓰기 신동이었다. 팔만대장경도 한 번에 다 쓸 정도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내 친구지만 도와줄 수가 없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이후 지상렬은 옆에 자리한 래퍼 한해를 보고 "일반인 반갑다"고 인사를 건네 한해를 당황케 했다. 이에 한해는 "난 진짜 팬인데 서운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상렬은 "난 모르면 모르는 거다. 여기서 알아가는 거지 검색 같은 걸 하지 않는다. 직접 보고 느끼는 걸 중요하게 여긴다"고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한해는 계속 서움함을 내비쳤다. 한해는 "사실상 래퍼 선배님이시다. 선배님 노래를 따라 부르곤 했다"고 말했다. 이를 본 혜리는 지상렬에게 "근데 왜 모른다고 했냐"고 타박했고, 지상렬은 한껏 줄어든 목소리와 함께 미안한 듯 눈웃음을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 지상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