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비디오스타' 정엽 열애부터 한지상 사랑꾼 면모까지
2018. 06.05(화) 21:10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비디오스타' 정엽과 한지상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5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출구가 없구나! 치명적 아트 몬스터 특집' 편으로 어마어마한 매력을 가진 네 남자 그룹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정엽,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 배우 한지상, 현대 무용가 김설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지상은 "연관검색어에 '한지상 결혼'이 있더라"는 말에 "너무 쉼 없이 하니까 결혼 자금 마련하는 줄 알더라. 여자 친구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MC 박소현에게 관심을 보였다. 그는 박소현에게 "내 세대 때 정말 하이틴 스타였다. 누나를 보면 묘하게 가능성이 느껴진다" 며"연하의 입장에서, 뭔가 모르게 (연인이) 될 것 같다"고 말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반면 정엽은 녹화 당일 일반일 여성과 열애설이 불거져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정엽은 쑥스러워하며 "사실 만난 지 얼마 안 됐다. 그래서 너무 조심스럽다. 아는 형님의 지인이다. 사석에서 만나서 친해지게 됐다"며 "만난 지 얼마 안 돼서 말 안 하려고 했다. 감성코드가 비슷하다. 예술에 조예도 깊어서 친구처럼 만났다가 발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이 "여자 친구에게도 '낫씽 베터(Nothing Better)'를 불러주냐"고 장난스럽게 물었다. 그러나 정엽은 웃으며 "제일 꺼리는 게 여자 친구한테 노래 불러주는 거다. 다른 것들로 충분히 어필이 되는데 굳이 노래까지 해야 하냐 "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노한 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비디오스타 | 정엽 | 한지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