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이주영부터 금새록, 존재감 넘치는 괴물 신예들 등장
2018. 06.08(금) 09:27
독전 정가람 강승현 이주영 금새록
독전 정가람 강승현 이주영 금새록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배우 정가람 강승현 이주영 금새록 등 존재감 넘치는 신인들이 영화 '독전'에 출연했다.

현재 상영 중인 '독전'(감독 이해영·제작 용필름)에서는 정가람 강승현 이주영 금새록이 당찬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 영화다.

먼저 정가람은 강력반 팀의 막내 동우 역을 맡았다. 정가람은 마약 조직원으로 위장 잠입한 원호(조진웅)가 하림(고(故) 김주혁)으로 위장하는 변화의 순간은 담아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해영 감독은 정가람에 대해 "연기하는 어떤 순간도 '진짜'라고 임하는 태도, 어느 먼 곳에서도 반드시 '진짜'를 연기해낸다. 그것은 그가 가진 가장 큰 무기"라고 칭찬했다.

원호가 팀장으로 있는 강력반의 팀원 소연 역을 맡은 강승현은 형사로서 수수한 매력과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이해영 감독은 "강승현은 대단한 연기 스킬, 뾰족한 테크닉이 있는 건 아니지만, 없는 그 자체로도 자신의 캐릭터를 거뜬히 감당할 수 있는 담대함을 가져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강승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주영은 마약 조직으로부터 버려진 조직원 락(류준열)과 유일하게 감정을 교류하는 천재 마약 제조 기술자 농아 남매의 동생을 연기했다. 개성 넘치는 비주얼과 연기를 선보인 이주영은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해영 감독 역시 이주영에 대해 "오디션 장에서 처음 봤을 때 굉장히 본능적인 연기를 했고, 신선하다는 기억이 남았다. 자기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듯한 연기가 이주영의 큰 장점"이라고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금새록은 영화의 초반부 형사 원호의 마약 수사 진행에 조력하는 수정 역을 맡았다. 금새록은 극 중 파격적인 비주얼과 거침없는 언행을 선보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에 이어 금새록과 두 번째로 함께 작업한 이해영 감독은 "밝고 건강한 성품이 연기에도 묻어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또한 연기를 할 때 모든 것을 내던지고 달려드는 근성은 진심을 느끼게 만든다"고 애정을 표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독전'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금새록 | 독전 | 이주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