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앤트맨과 와스프' 빌런 고스트 보면 '어벤져스4'가 보인다? '역대급 女빌런의 탄생'
2018. 06.14(목) 08:40
앤트맨과 와스프
앤트맨과 와스프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앤트맨과 와스프'의 빌런은 절대악이 아니다.

마블 10주년의 히든카드 '앤트맨과 와스프'(감독 페이튼 리드)측이 새로운 여성 빌런 고스트를 14일 소개했다.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가 마블 시리즈 속 새로운 여성 빌런 고스트의 강력한 등장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고스트는 범상치 않은 슈트를 착용했고, 기존 히어로 영화의 빌런과는 달리 절대악이 아니며 뜻하지 않은 사고로 인해 빌런이 된 드라마를 가진 인물이라고. 이에 다른 마블 시리즈와는 차별화된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앤트맨과 와스프' 연출을 맡은 페이튼 리드 감독은 앞서 해외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고스트의 주요한 능력은 인체는 물론 사물을 통과할 수 있게 해주는 페이징 능력"이라며 "다양한 형태의 페이징 능력을 지녔기 때문에 앤트맨과 와스프가 상대하기 꽤 어려울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고스트라는 이름처럼 자신의 모습을 감출 수 있는 능력과 상대의 공격을 손쉽게 무력화시키는 막강한 파워를 지니고 있다고.

극 중 고스트가 원자보다 더 작은 입자 세계이자 시간과 공간의 개념이 사라지는 '양자 영역'으로 들어가고 나올 수 있는 행크 핌 박사의 신기술을 훔쳐 달아나는 모습이 예고된 바 있다. 이는 고스트와 양자 영역 사이의 숨겨진 스토리가 있음을 암시하며, 내년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4'의 결정적 힌트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신체 사이즈를 자유롭게 변형하며 팀 플레이 액션을 선보이는 앤트맨과 와스프와 신체를 통과하는 능력을 지닌 고스트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이 기대를 모은다.

고스트 역은 떠오르는 액션 스타 해나 존-케이먼이 맡았다. 신비로운 외모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툼레이더'와 최근 '레디 플레이어 원' 등 블록버스터 영화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인물이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7월 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