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볼쇼이영표’ 유행어부터 급식체까지 예측불가 미션
2018. 06.14(목) 14:51
볼쇼이영표
볼쇼이영표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볼쇼이영표’에서 이영표, 이광용, 이재후, 한준희, 강승화, 신아영, 윤두준, 한현민이 각각 짝을 이뤄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의 신’을 가린다.

14일 저녁 방송되는 KBS2 ‘볼쇼이영표’에는 이영표, 한준희 해설위원과 이재후, 이광용, 강승화 아나운서, EPL의 요정 신아영, 축구덕후 아이돌 윤두준, 패션 모델 한현민이 출연해 유쾌한 중계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제작진이 이들에게 준 미션은 ‘이거 레알’, ‘빼박켄트’ 등 기상천외한 급식체부터 ‘방탄소년단’, ‘남북정상회담’등 최근 이슈까지 예측 불가한 제시어를 역대 월드컵 중계화면을 중계하면서 자연스럽게 녹여내라는 것이다.

베테랑 한준희 해설위원도 어려운 미션에 잠시 당황했을 정도다. 하지만 그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영혼의 짝꿍 이재후 아나운서와 함께 시작한지 1초도 지나지 않아 첫 문장부터 제시어 미션을 성공시켜 감탄을 불렀다.

두 사람은 자체 음성지원이 되는 듯한 실감나는 중계와 열정적인 하이톤으로 실제 경기중계를 방불케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KBS 스포츠를 이끌어갈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 받는 강승화 아나운서는 신아영과 첫 중계 호흡을 맞춰 최강 비주얼과 상큼한 중계 케미를 한껏 뽐낼 예정이다. 베테랑들의 찰떡 호흡에 중계에 처음 도전하는 초보 캐스터 윤두준과 막내 한현민은 더욱 긴장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더군다나 두 사람에게 주어진 미션 제시어는 소위 급식체라고 불리는 방송에 접목시키기 까다로운 단어들인 만큼 윤두준과 한현민이 어떻게 자연스럽게 중계 속에 녹여낼 수 있을지 관심과 기대가 모아진다.

특히 윤두준의 재치 넘치는 중계 멘트에 한준희 위원은 “꽤 날카롭다”고 칭찬하는가 하면 신아영은 이러다 월드컵 중계진에 깜짝 합류하는 것 아니냐는 의미심장한 멘트로 여지를 남겨놓아 팬들의 기대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가장 기대되는 러시아 월드컵 메인 중계진인 이영표 해설위원-이광용 캐스터 팀에게 주어진 화면은 2002년 한일월드컵 대한민국 대 폴란드의 첫 경기 장면이었다. 하지만 당시 황선홍 선수의 역사적인 첫 골이 터지는 장면에서 이영표 해설위원은 열광하는 대신 “아쉽습니다”라고 냉정한 멘트를 날려 현장의 모두를 당황케 만들었다.

과연 이영표 해설위원이 선배 황선홍 선수의 골이 아쉽다고 해설한 이유는 무엇인지, 또 골 이후 장면 속에 숨겨진 반전 상황은 무엇일지 14일 밤 방송되는 ‘볼쇼이영표’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