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 로꼬X그레이, 김종국X황치열XUV 팀 합류 "도전정신 이유"
2018. 06.15(금) 21:17
'더콜' 로꼬 그레이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더콜'에 로꼬 그레이가 함께 출연해 '케미'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15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Mnet 예능프로그램 '더콜'에 래퍼 로꼬와 가수 겸 프로듀서 그레이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로꼬 그레이의 등장에 에일리, 신승훈, 김종국 팀이 러브콜을 보냈다. 두 사람의 재기발랄한 무대를 본 출연진들은 크게 환호하며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치열한 러브콜 끝에 로꼬 그레이는 "신선하고 새로운 모습에 중점적으로 집중하겠다"며 김종국과 황치열 그리고 UV 팀을 선택했다.

로꼬 그레이의 콜에 김종국 황치열 유세윤은 서로 끌어 안으며 "고생했다"고 인사했다. 이로써 모두 여섯 명이 김종국 팀은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레이는 "김종국 황치열 형님들과 함께하면 뭔가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했다"며 도전 정신을 높이 샀다.

황치열은 "음악적 폭이 엄청 넓어진 듯 하다"며 로꼬 그레이의 합류에 대해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레이 | 더콜 | 로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