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독일전 선발, FIFA 예상 라인업 공개-기성용 대신 장현수 주장?
2018. 06.27(수) 16:17
한국 독일전 선발
한국 독일전 선발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은 한국 센터백에 장현수와 김영권이 설 것이며, 투톱에 손흥민과 이재성이 나설 거라 전망했다.

대한민국은 27일 밤 11시(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예선 3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전 대회 우승팀인 피파랭킹 1위 전차군단 독일이다.

FIFA의 한국 전망은 4-4-2 포메이션. 한국이 멕시코전에 이어 손흥민-이재성 투톱을 사용할 거라 내다봤다. 기성용의 공백은 구자철과 정우영이 메우며, 측면은 황희찬과 이승우를 예상했다.

특히 FIFA는 최근 논란 중심에 선 장현수도 독일전에 출전할 거라고 점쳤다. 이와 함께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한 주장 기성용의 역할은 손흥민 선수와 장현수 선수가 대두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표팀 부주장인 장현수가 주장으로 출전할 거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FIFA는 한국 포백으로 이용, 김영권, 장현수, 홍철로 예상했다. 골키퍼는 조현우다.

FIFA가 예상한 독일은 마리오 고메즈가 한국 골망을 노리며, 허리는 토마스 뮐러, 마르코 로이스, 티모 베르너, 토니 크로스, 일카이 귄도간이 배치될 것으로 봤고, 수비는 조슈아 키미히, 니콜라스 슐레, 마츠 훔멜스, 요나스 헥토르로 점쳤다. 골문은 마누엘 노이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독일전 선발 | 한국 독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