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영화계 블랙리스트 피해 사례 접수 시작
2018. 06.28(목) 18:58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블랙리스트 및 화이트리스트 관련 제보와 조사 신청을 받는다.

28일 영진위는 "'영화진흥위원회 과거사 진상규명 및 쇄신을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과거사 특위')가 2008년 이후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진행한 사업 관련 블랙리스트 및 화이트리스트와 관련 제보 및 조사신청을 받아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는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영진위는 지난해 12월부터 '과거사 특위' 운영 관련 논의를 시작해 위원 선임 및 내부 규정 제정 작업을 거쳐 지난 4월 9인위원회 위원회 의결을 통해 영진위에서 발생한 블랙리스트 및 화이트리스트 사건 등 불법적이거나 부적절한 사안에 대한 진상규명과 이를 통한 위원회의 쇄신을 위한 과거사 특위를 운영하고 있다.

과거사 특위는 주유신 위원장(영화진흥위원회 위원)을 비롯하여 모지은 위원(영화진흥위원회 위원), 구정아 위원(영화 프로듀서), 김상화 위원(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집행위원장), 김성훈 위원(씨네21 기자), 원승환 위원(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부관장), 조종국 위원(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 총 7인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과거사 진상규명 및 쇄신을 위해 과거사 특위 산하의 별도 외부 전문가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조사 및 백서를 발간할 예정이며, 조사위원은 관련 전문가 3인이다. 책임조사위원은 지난 정부 모태펀드 블랙리스트 사건 등 블랙리스트 관련 다수의 취재 및 보도 경력이 있는 김성훈 씨네21 기자가 담당하며, 인권전문 법무법인 덕수의 정민영 변호사, 부산 지역의 이미현 변호사가 조사를 맡는다.

조사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최종 조사 결과와 영화진흥위원회 자체 조사를 통해 확인된 건, 그리고 영화계 제보 및 조사 신청 대상 사건이 조사한다. 이를 위해 조사위원회는 오는 7월 2일부터 영화계에서 제보 및 조사 신청 사안을 접수받아 과거사 특위에 보고하고, 과거사 특위가 조사 결정한 사안에 대한 조사를 실행할 예정이다.

제보 및 조사 신청 대상 사안은 '2008년 이후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진행한 사업 관련 블랙리스트 및 화이트리스트와 관련하여 피해를 입었거나 목격한 사안'이다. 제보 및 조사 신청은 온라인 제보 신청으로 접수가 가능하며 신청 후에 담당 조사위원이 신청 사안에 대해 별도로 회신할 예정이다. 또한 조사 및 제보 신청은 외부 조사위원이 직접 이메일로 접수해 독립적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영화진흥위원회 임직원은 신청자 개인정보 및 제보·조사 신청 사항을 열람할 수 없다. 제보 및 조사 신청은 조사위원회 운영기간인 2018년 11월까지 가능하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진흥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진흥위원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