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아침' 장미화 "가수 신비, 제 수양딸이다"
2018. 07.02(월) 09:31
좋은아침 장미화 신비
좋은아침 장미화 신비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가수 장미화가 '좋은 아침'에서 후배 가수 신비가 자신의 수양딸임을 밝혔다.

2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좋은 아침'에서는 장미화와 신비가 코너 '청진기'의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청진기'의 고정 패널인 전문의들에게 건강을 상담하며 생존이 걸린 다이어트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 가운데 장미화는 "신비가 제 수양딸"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모았다. 얼굴부터 닮은 두 사람은 시종일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비는 장미화의 수양딸이 된 계기에 대해 "엄마 아들이 한 명 있다. 그 친구가 제 팬이었다. 제가 미사리에서 노래를 할 때 제 팬으로 공연을 보러 와줬다. 그 친구가 '누나 우리 엄마한테 인사 한번 가는 게 어떠냐'고 얘기를 해줬다. 그래서 설 때 인사를 드리러 갔다. 엄마가 절 보시더니 식성도 그렇고 너무 비슷한 게 많다며 따뜻하게 대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미화는 "난 처음엔 애인인 줄 알았다. 저렇게 예쁜 20대처럼 보이는 애가 왔나 싶었다. 조심스럽게 아들한테 누구냐고, 애인 될 수 있는 거 아니냐 했더니 절대 아니라고 하더라. 그 뒤로 계속 누나 동생으로 지내는 걸 보고 저랑 이 친구(신비)랑 너무 잘 통해서 수양딸로 삼게 됐다"고 말했다.

장미화는 "우리가 서로 너무 잘 맞고 잘 먹는다. 곱창전골, 불갈비, 돼지 삼겹살, 술까지 좋아하고 식성이 너무 비슷하다. 그래서 신비랑 자주 만나면 안 된다. 서로 허리가 굵어진다. 이번 기회에 서로 다이어트 내기라도 해보려 출연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비 | 장미화 | 좋은아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