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아침마당' 명지 "어린 이부동생, 내가 사랑하는 거 알았으면…"
2018. 07.04(수) 08:50
아침마당 박서진 명지 진달래 임영웅 설운도
아침마당 박서진 명지 진달래 임영웅 설운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가수 명지가 동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4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4대천왕 왕중왕전' 코너에서는 박서진 명지 진달래 임영웅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패널로는 방송인 김혜영, 개그맨 황기순, 가수 설운도 등이 출연했다.

이날 명지는 "노래를 그만둬야 하나 고민하던 찰나에 할머니의 권유로 '도전 꿈의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 그리고 감사하게도 5승에 성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며 명지는 "충동적으로 가출을 한 적이 있다. 그런데 할머니가 학교에 가셔서 선생님께 애원 하셨다더라. 저는 할머니에게 평생을 걸쳐 은혜를 갚아도 모자랄 정도로 빚을 많이 졌다"고 했다.

이어 명지는 "그 이후로도 저는 할머니를 마음 아프게 했다. 사기를 당하기도 했고, 가수로서 성공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지는 앞서 '도전 꿈의 무대' 5승에 성공했을 때를 회상하며 또 한 번 울컥했다.

그러면서 명지는 "저보다 할머니가 더 유명해졌다. 길 가다가도 할머니를 알아보는 분들이 많다고 하더라. 앞으로 이런 행복한 일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한 명지는 "'도전 꿈의 무대' 출연 이후 제가 일하는 라이브 카페에 많은 분들이 찾아 오셨다. 비행기를 타고 해외에서 절 보러 오셨던 분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명지는 "출연 전에는 라이브 카페에서 일하며 수모도 많이 당했는데, 지금은 괜찮아졌다"고 했다.

명지는 "오늘 말씀드릴 게 있다. 저에게는 나이 차이가 많은 동생이 있다. 저와 성은 다르지만, 행복하게 자랐으면 좋겠다. 누나가 너무 사랑한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연 소개를 마친 명지는 가수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으로 무대를 꾸며 감동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명지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