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측 "영화 '라이벌의 기원' 출연 검토 중"
2018. 07.05(목) 17:52
김명민
김명민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배우 김명민이 영화 '라이벌의 기원' 출연을 검토 중이다.

소속사 엠엠엔터테인먼트는 5일 티브이데일리에 "김명민이 '라이벌의 기원'(감독 조범구, 가제)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라이벌의 기원'은 1950년대 조선의 축구 영웅이 대한민국 축구 대표단을 이끌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신의 한수' '퀵'을 연출한 조범구 감독의 신작으로 알려졌다.

김명민은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드라마를 비롯해 영화 '브이아이피(VIP)'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 출연하는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친 김명민이 어떤 차기작으로 대중들을 찾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명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