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안상수 "자유한국당이 재벌만 대변? 진짜 억울하다"
2018. 07.05(목) 23:04
썰전 안상수 노회찬 박형준
썰전 안상수 노회찬 박형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썰전'에서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 안상수가 자유한국당의 친 재벌 정책에 대해 이야기했다.

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교양프로그램 '썰전'에서는 노회찬 의원과 박형준 교수가 다양한 이슈에 대해 다뤘다.

이날 '썰전'에서는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인 안상수가 출연해 자유한국당 혁신 전망에 대해 이야기했다.

노회찬 의원은 우리나라 보수로 대변되는 자유한국당 혁신에 대해 이야기하던 도중 "왜 우리나라 보수는 꼭 재벌 편만 들어야 하나. 중소기업 사장 편 들면 안되나. 중소기업 사장도 보수를 좋아할 수 있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노회찬 의원은 "왜 한줌도 안되는 초 기득권층만 대변하려고 하느냐. 건강한 보수층을 대변하면 왜 안 되느냐. 왜 자유한국당에는 친박, 친이만 있느냐. 왜 '친 국민'은 없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안상수 의원은 "노회찬 의원이 자유한국당은 재벌만 위한다고 하는데, 이건 국민들이 오해하게 만든 거다"라고 해명하기 시작했다.

안상수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취지는 일자리 창출의 지름길로 대기업의 성장을 유도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상수 의원은 "한 줌도 안되는 재벌 편을 들어서 무슨 표를 만들겠다고 하겠나"라고 했다.

이어 안상수 의원은 "재밌는 건 재벌들이 우리를 절대로 후원하지 않는다. 정의당이 자유한국당보다 후원이 많는다. 재벌들이 겁나서 주지도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안상수 의원은 "재벌하고 저희는 밥도 안 먹는다. 진짜 억울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회찬 | 썰전 | 안상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