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워마드 성체 훼손,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 "국가 망신…교황청에 사과 해야"
2018. 07.11(수) 10:20
워마드 성체 훼손
워마드 성체 훼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가톨릭 교회의 성체를 훼손했다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한 누리꾼들의 분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이 다수 게재돼 눈길을 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한 회원이 카톨릭 교회 성체를 불태웠다는 인증글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글쓴이는 성체에 심한 욕설을 낙서하고, 불에 태우는 등 성체를 훼손하는 과정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글쓴이는 부모가 천주교인이라 성당에 강제로 끌려가 홧김에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성체는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지만 카톨릭 교회에서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의미한다. 성체 훼손은 가톨릭 교회 안에서 대죄로 여겨진다. 교회법 상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의 목적으로 뺏어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파문 제재를 받을 정도다.

또한 카톨릭 교회에서는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영성체라 한다.

'워마드 성체 훼손' 글이 다른 커뮤니티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파문이 일었다. 누리꾼들과 카톨릭 신도들은 성체를 훼손한 워마드 회원 뿐만 아니라 워마드 전체를 향한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을 향한 누리꾼들과 카톨릭 신도들의 분노는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졌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자는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닌 국제 이슈가 될 문제다. 전세계의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라며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청원자는 "교황청이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을 어떻게 볼지 모르겠지만,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 국가적 망신이다"라고 분노했다.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에 대한 한국주교회의와 경찰의 수사 촉구와 함께 청원자는 "교황청한테 이런 일이 일어난 거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해당 청원 뿐만 아니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관련 청원 글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수사 뿐만 아니라 워마드를 폐쇄해달라는 국민 청원도 다수 게재돼, 해당 사건에 대한 누리꾼들의 분노를 짐작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워마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체 | 워마드 | 워마드 성체 훼손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