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심은진 루머 상대, 김기덕 아닌 배우 김리우…"2년 스토킹" 고통 호소
2018. 07.11(수) 15:29
심은진 김기덕 루머, 배우 김리우
심은진 김기덕 루머, 배우 김리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성 루머로 고통을 호소한 가운데, 해당 루머에 함께 언급된 인물이 영화감독 김기덕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임이 밝혀져 화제다.

11일 김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심은진의 루머에 언급된 '김기덕' 임을 밝히며 "동명이인 감독님과 관련된 일은 아니라는 걸 밝힌다. 나는 김리우라는 예명으로 몇 년 전부터 활동을 하고 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새벽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누리꾼의 댓글을 캡처한 화면을 게재하며 해당 누리꾼에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심은진 소속사 역시 이날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경찰에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심은진이 게재한 캡처화면 속 누리꾼은 "심은진과 김기덕이 XX파트너라는데 단순 루머입니까. 비디오도 찍어 놓은 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던데"라는 댓글을 심은진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이에 루머 속 인물이 영화감독 김기덕이라는 오해가 빚어졌지만, 이후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전파되자 심은진은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라고 추가 글을 쓰며 상황 설명에 나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루머의 또 다른 피해자인 김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롯해 심은진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달아 입장을 밝혔다. 김리우는 "(나는) 심은진과 학교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며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데, 내 친구를 스토킹하다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나에게 넘어와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고 모두 세 차례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리우는 "내 친구에게서 나한테 넘어온 듯이 내 SNS를 뒤져서 몇 달 전부터 심은진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 언제나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며, 심은진 뿐 아니라 나의 지인들 SNS에도 찾아가 행패를 부리는 등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이며 오랜 시간 악성 루머와 악플에 고통 받아왔음을 호소했다.

또한 심은진은 해당 누리꾼이 김리우에게 "간미연심은진 인질" "나와 놀아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메신저 캡처 화면을 공개하는 등 수개월 이상 지속적인 피해를 받아왔음을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리우 | 심은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