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카트쇼2' 유민주 "엄마, 변기 닦는 내 모습에 펑펑 울었다" [시선강탈]
2018. 07.12(목) 21:48
카트쇼2 유민주
카트쇼2 유민주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파티시에 유민주가 '카트 쇼 2'에서 개업 직후 애환을 털어놨다.

12일 저녁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 프로그램 '카트 쇼 2'는 셰프 특집으로 꾸며져 레이먼 킴과 유민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민주는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이태원 인근의 디저트 카페로 각광 받고 있었다. 이에 '카트 쇼 2' MC들은 유민주에게 개업 우여곡절을 물었다.

유민주는 어렵게 애환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아무것도 없는 동네에서 시작했다. 동네에 자갈이 깔렸고 아스팔트도 없었다. 그런 허름한 세탁소를 개조해 카페를 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개업 날 화장실 청소하다 변기 닦고 있는 걸 보시고 엄마가 너무 속상하셨는지 돌아가는 길에 택시에서 너무 펑펑 우셨다. 아직까지 마음에 그게 남으셨다"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이먼킴 | 유민주 | 카트쇼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