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마이웨이' 서수남·하청일, 27년 만에 해체 루머 해명 [시선강탈]
2018. 07.13(금) 07:34
마이웨이 서수남 하청일
마이웨이 서수남 하청일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가수 서수남과 하청일이 '마이웨이'에서 뒤늦게 해체 루머를 해명했다.

1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 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수남은 이날 '마이웨이'에서 낚시를 즐기던 중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바로 과거 서수남과 하청일로 함께 활동했던 하청일이었다.

두 사람은 과거 자신들의 이름을 내걸고 듀엣으로 활동하며 '동물농장', '과수원 길' 등의 히트곡을 양산했다. 순수한 노랫말과 경쾌하면서도 아름다운 멜로디가 듣는 이들을 웃고 울렸다.

그러나 돌연 활동을 중단하고 해체한 뒤 각자의 길을 걸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하청일의 경우 방송에서 자취를 감춰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온갖 루머가 난무했다. 서수남과 하청일의 관계가 무너졌다는 것부터 둘 사이에 돈 관계로 앙금이 생겼다는 등 각종 억측이 난무했다.

정작 서수남은 하청일에게 편안하게 전화를 걸며 스스럼없는 모습을 보였다. 서수남은 "이제서야 밝히지만 사실 하정일 씨가 사업을 먼저 했다"며 "우리는 가는 길이 조금 달랐을 뿐이었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하청일 또한 서수남과 함께 전화로 노래를 주고 받으며 "내가 또 전화를 걸겠다"고 돈독하게 통화를 마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서수남은 "20년 동안 활동했는데 사실 있던 시간은 가족보다 더 많이 있었는지도 모른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항상 노래하고 대학교 때 만나서 아기 아빠 될 때까지 만났다. 20년 동안 사는데 어찌 가족 같지 않겠나"라며 하청일과의 루머를 해명했다. 27년 만에 드러난 두 사람이 관계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이웨이 | 서수남 | 하청일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